한국인작가

오늘:
3
어제:
28
전체:
290,87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18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7 23:11

[詩] 마지막 잎새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12.jpg




[詩]

마지막 잎새

- 은유시인 -




                                                                                   창 너머 
                                                                                   담벼락에 붙어있는 
                                                                                   마지막 잎새 

                                                                                   살을 도려내는 강풍도 
                                                                                   송곳 같은 찬 서리도 
                                                                                   너를 비껴간 듯 
                                                                                   너는 여전히 표표(飄飄)하구나 

                                                                                   지난날의 꿈도 
                                                                                   가슴 저려오던 사랑도 
                                                                                   사무치는 회한(悔恨)도 
                                                                                   말라붙은 눈물의 흔적처럼 
                                                                                   한낱 부질없음에 
                                                                                   너는 여전히 유유(悠悠)하구나.





2001/12/1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84
33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7
32 [詩] 나를 가장 약하게 하는 것 file 은유시인 2014.07.28 77
31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235
30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71
29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239
28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64
27 [詩] 울지 말아요, 아르젠티나여 file 은유시인 2014.07.28 484
26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434
» [詩] 마지막 잎새 file 은유시인 2014.07.27 96
24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0
23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45
22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70
21 [詩] 날개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
20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95
19 [詩] 왜 글을 씁니까 file 은유시인 2014.07.27 91
18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0
17 [詩] 사춘기사랑[2] file 은유시인 2014.07.27 115
16 [詩] 사춘기사랑[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4
15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350
14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11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