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
어제:
28
전체:
290,87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18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lundae-02.jpg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 은유시인 -

 

 

 

 

 


                                  미명(未明)의 짙은 운무(雲霧) 
                                  꿈결처럼 몽롱한 다대 몰운산(沒雲山)
                                  물기 한껏 머금은 해송군락 솔향 내뿜는 숲길 따라 
                                  무작정 걷노라면 숲이 깊기로 심산유곡이다
                                  깎아지른 단애, 곳곳의 기암괴석과 층암절벽 
                                  어둠의 계조(階調)에 점점이 박힌 장자도 남형제도 북형제도 목도
                                  크고 작은 섬 너머 광활한 수평선에 걸린 
                                  아, 빼앗긴 땅 이역(異域) 대마도(大馬島)가 코앞이다 
 
                                  붉은 태양 토혈(吐血)하며 솟구쳐 오르고 
                                  파랑(波浪)의 파편들 비늘처럼 살아 팔딱거리면 
                                  줄줄이 늘어선 해송 숲 다대만 드넓은 황금 모래밭과 
                                  어우러져 절로 황홀하다 
                                  어언간 몰운산 신비경에 묻혀 신선이라도 될라치면
                                  잊혔던 임란 영웅 녹도만호 정운(鄭運) 공의 기개(氣槪)와
                                  다대포진첨사 윤흥신(尹興信) 공의 충절(忠節)이 
                                  짙은 솔향과 함께 시나브로 내 안에 스며든다.

 

 

 

 


2009/08/29/10:2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84
173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4
172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157
171 [詩] 타임아일랜드 file 은유시인 2015.12.17 134
170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70
169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101
168 [詩] 친구(親舊)[1] file 은유시인 2015.12.17 112
167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125
166 [詩] 숲이 숲을 말하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92
»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150
164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156
16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82
162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50
161 [詩] 아버지 file 은유시인 2015.12.16 99
160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98
159 [詩] 존재(存在) file 은유시인 2015.12.16 99
158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54
157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189
156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7
155 [詩] 눈[雪]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4
154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9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