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6
어제:
107
전체:
307,61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5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0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lower-39.jpg





[詩]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 은유시인 -

 

 

 

 

 

                                  나는 오늘 늦가을에 핀 이름 모를 하얀 꽃을 한 아름 꺾어든다
                                  한낮 찬비를 맞으며 부유(浮遊)하는 영혼의 넋이 담긴 
                                  진하게 배어나오는 향기를 맡으며 오롯이 그대생각에 잠기노라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나는 오늘 사랑을 잃어버린 서러움에 겨워 목메어 우노라

 

                                  나는 오늘 그대를 애틋하게 그리며 이름 모를 하얀 꽃에 입맞춤을 한다
                                  내리는 빗줄기 속에 색색의 낙엽은 젖어들고 계절은 깊어 가는데
                                  모두들 떠난 텅 빈자리를 맴돌며 마음은 이미 그대 향해 달려가노라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나는 오늘 빈 사랑만큼이나 외로움에 겨워 그대만 애타게 부르노라.

 

 

 

 

 

2009/11/18/10: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493
» [詩]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2
175 [詩] 이 고요한 밤에 file 은유시인 2015.12.18 120
174 [詩] 자유인(自由人)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0
173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28
172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180
171 [詩] 타임아일랜드 file 은유시인 2015.12.17 167
170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94
169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139
168 [詩] 친구(親舊)[1] file 은유시인 2015.12.17 139
167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152
166 [詩] 숲이 숲을 말하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6
165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178
164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178
16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103
162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75
161 [詩] 아버지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5
160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6
159 [詩] 존재(存在)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4
158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83
157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21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