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6
어제:
55
전체:
262,18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99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44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92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7:54

[詩] 고양이(猫)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lackcat.jpg







[詩]

 

고양이(猫)

 

- 은유시인 -

 

 

 

                                             거리에서 태어나 거리에서 명멸(明滅)하는 
                                             고양이 삶은 마냥 짧고도 허무하기만 한데
                                             검은 털에 각인된 하얀 솜털가슴이 유난히 눈부시네
                                             애처로운 울음소리 심금(心琴)을 긋고 
                                             그 심연(深淵)을 알 수 없는 깊은 초록빛 눈동자 속에 
                                             고고함이 눌러 붙은 경계의 눈빛 번득인다
                                             벽장 속에 갇혀버린 또 하나의 짝을 찾아
                                             열린 길 따라 발톱 감추고 사뿐히 걸어가고 있네

 

                                             날렵한 몸매 납작하니 엎드려 깃털 곧추 세우고
                                             외로움 빨아들인 날름거리는 그 혓바닥으로 
                                             세상 향한 혼자만의 독백(獨白)을 읊조리네
                                             길바닥에 납작하니 눌린 고양이 사체
                                             회색빛 빌딩숲에 영역 표시하던 반야(半野)의 방랑자
                                             오가는 차량의 검고 그악한 발길질 거듭 채여 가며
                                             더 좋은 세상으로 다가가는 고행(苦行)인양
                                             묵묵히 제 몸을 허물어 바람에 날리고 있네.

 

 

 


2010/01/10/23: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205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9
204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4
203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202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201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0
200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199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4
198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197 [詩] 골초도 원시인(原始人)이라네 file 은유시인 2015.12.18 57
196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5
195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4
194 [詩] 권태로운 오후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193 [詩] 축배(祝杯)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192 [詩] 빈 잔 file 은유시인 2015.12.18 42
»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1
190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
189 [詩] 시(詩)라는 게 별건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2
188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2
187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7
186 [詩] 하나님, 그 위대한 영광 file 은유시인 2015.12.18 6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