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5
어제:
34
전체:
305,54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og-13.jpg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 은유시인 -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골빈 인간이기에 가능한 게 아니다. 
                              인간에게 유난히 살갑고 주인에게 무조건 복종하여 따르는 동물을
                              그래서 동물을 유난히 사랑하게 되어 보살펴주려는 것이다.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인간애가 결핍된 인간이기에 가능한 게 아니다. 
                              인간들로부터 버림을 받고 인간들로부터 깊은 상처를 받은 동물들에게
                              그 인간의 악업을 대신하여 지극한 사랑으로 되갚아주려는 것이다.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제 복에 겨운 인간이기에 가능한 게 아니다. 
                              학대를 일삼는 인간들로부터 지켜주고 보살펴줘야 할 가여운 동물들이기에 
                              변변찮은 내 몫의 음식과 내 몫의 삶을 덜어 온건히 베풀어주려는 것이다.

 

 

 


※ 동물학대를 반대하는 사람들을 
정신병자로 몰고 가려는 수상한 세태에 대해


2010/08/15/17: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487
216 [詩] 로드킬 file 은유시인 2015.12.19 94
215 [詩] 가을 메타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137
214 [詩] 더 라스트미션 file 은유시인 2015.12.18 157
213 [詩] 해피를 위한 진혼곡(鎭魂曲) file 은유시인 2015.12.18 98
212 [詩] 너는 내게 햇살보다 더 눈부신 존재이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62
211 [詩] 반려동물위령비(伴侶動物慰靈碑) file 은유시인 2015.12.18 95
210 [詩] 학대(虐待)하는 자여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5
209 [詩] 무식한 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21
»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file 은유시인 2015.12.18 407
207 [詩] 거짓말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8
206 [詩] 고양이 은비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6
205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227
204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4
203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85
202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97
201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19
200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97
199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62
198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65
197 [詩] 골초도 원시인(原始人)이라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5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