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4
어제:
51
전체:
306,98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3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4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05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sun.jpg





[詩]


‘인쇄정보신문’ 창간 축시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 은유시인 -





                                병신년(丙申年) 새벽  

                                장막에 갇혔던 찬연한 태양 둥두렷이 솟구치고

                                붉디붉은 원숭이 한 마리 목청 돋궈 소리 치길

                                깨어나라, 깨어나라

                                고질적 악습 떨쳐내고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어서어서 깨어나라, 어서어서 깨어나라


                                세상 많이 좋아졌다

                                새마을송 마을마다 동네마다 떠들썩하니 울려퍼지고 

                                허리띠 잔뜩 졸라맸던 시절

                                우리 인쇄쟁이들 또 얼마나 뼈빠지게 일해왔던가

                                 그러기에 ‘동방의 조용한 아침의 나라’ 미개지(未開地)였던 우리가

                                마침내 세계 열강(列强)대열에 우뚝 설 수 있었으리


                                새해 새벽 벽두(劈頭)에

                                한 미지의 선지자(先知者) 세상 문을 덜커덕 열고 쓰윽 나섰으니

                                그 이름하여 ‘인쇄정보신문(印刷情報新聞)’이라

                                그 심성은 깃털처럼 여리고 부드러우나 

                                그 기개는 굽지 않는 단단한 강철과도 같아

                                항차 인쇄 천하를 평정하리라

                                항차 인쇄계의 큰 거울이 되리라.




2016/01/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491
256 올해 새롭게 도전할 은유시인의 세 가지 과제 은유시인 2024.02.14 7
255 [時調] 釜山100景(부산100경)_제2탄 korean 2024.01.28 3
254 [時調] 釜山100景(부산100경)_제1탄 korean 2023.05.22 50
253 목포팔경(木浦八景) 제1경 유산기암(儒山奇巖) admin 2022.05.13 121
252 목포팔경(木浦八景) 제2경 용당귀범(龍塘歸帆) admin 2022.05.13 100
251 목포팔경(木浦八景) 제3경 아산춘우(牙山春雨) admin 2022.05.13 113
250 목포팔경(木浦八景) 제4경 입암반조(笠岩返照) admin 2022.05.13 117
249 목포팔경(木浦八景) 제5경 학도청람(鶴島晴嵐) admin 2022.05.13 94
248 목포팔경(木浦八景) 제6경 금강추월(錦江秋月) admin 2022.05.13 91
247 목포팔경(木浦八景) 제7경 고도설송(高島雪松) admin 2022.05.13 92
246 목포팔경(木浦八景) 제8경 달사모종(達寺暮鍾) admin 2022.05.13 104
245 [三行詩] 윤정애 1 file 은유시인 2016.06.24 1445
244 [時調] 비엔씨(B&C)에 가면 3 file 은유시인 2016.06.24 1119
243 [三行詩] 비엔씨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910
» [詩]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1052
241 [時調] 산사(山寺) 1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15
240 [時調] 심술도 그 지경이면 file 은유시인 2015.12.22 863
239 [時調] 적요(寂寥) 4 file 은유시인 2015.12.22 932
238 [時調] 일월애(一月愛)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936
237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2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