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2
어제:
150
전체:
189,148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00210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fhfdh
    15960점
  • 5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6위. 靑雲
    14355점
  • 7위. 뻘건눈의토끼
    12387점
  • 8위. dfhfdhf
    11620점
  • 9위. 결바람78
    11485점
  • 10위. mnkansdkank
    10625점
  • 11위. 3강랭22
    10495점
  • 12위. 농촌시인
    10079점
  • 13위. baynum
    9245점
  • 14위. dfhfdhdhdfh
    8560점
  • 15위. 키다리
    8531점
  • 16위. 오드리
    8414점
  • 17위. gergregr
    8190점
  • 18위. 후리지어
    7629점
  • 19위. 송옥
    7580점
  • 20위. 은유시인
    7526점
조회 수 35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sun.jpg





[詩]


‘인쇄정보신문’ 창간 축시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 은유시인 -





                                병신년(丙申年) 새벽  

                                장막에 갇혔던 찬연한 태양 둥두렷이 솟구치고

                                붉디붉은 원숭이 한 마리 목청 돋궈 소리 치길

                                깨어나라, 깨어나라

                                고질적 악습 떨쳐내고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어서어서 깨어나라, 어서어서 깨어나라


                                세상 많이 좋아졌다

                                새마을송 마을마다 동네마다 떠들썩하니 울려퍼지고 

                                허리띠 잔뜩 졸라맸던 시절

                                우리 인쇄쟁이들 또 얼마나 뼈빠지게 일해왔던가

                                 그러기에 ‘동방의 조용한 아침의 나라’ 미개지(未開地)였던 우리가

                                마침내 세계 열강(列强)대열에 우뚝 설 수 있었으리


                                새해 새벽 벽두(劈頭)에

                                한 미지의 선지자(先知者) 세상 문을 덜커덕 열고 쓰윽 나섰으니

                                그 이름하여 ‘인쇄정보신문(印刷情報新聞)’이라

                                그 심성은 깃털처럼 여리고 부드러우나 

                                그 기개는 굽지 않는 단단한 강철과도 같아

                                항차 인쇄 천하를 평정하리라

                                항차 인쇄계의 큰 거울이 되리라.




2016/01/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58
245 [三行詩] 윤정애 1 file 은유시인 2016.06.24 565
244 [時調] 비엔씨(B&C)에 가면 3 file 은유시인 2016.06.24 417
243 [三行詩] 비엔씨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272
» [詩]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355
241 [時調] 산사(山寺) 1 file 은유시인 2015.12.22 356
240 [時調] 심술도 그 지경이면 file 은유시인 2015.12.22 318
239 [時調] 적요(寂寥) 4 file 은유시인 2015.12.22 294
238 [時調] 일월애(一月愛)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322
237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2
236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81
235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56
234 [時調]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22 64
233 [時調] 낙조(落照) file 은유시인 2015.12.22 35
232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33
231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52
230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34
229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52
228 [時調] 십일월애(十一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40
227 [時調] 시월애(十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44
226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