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2
어제:
150
전체:
189,148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00210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fhfdh
    15960점
  • 5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6위. 靑雲
    14355점
  • 7위. 뻘건눈의토끼
    12387점
  • 8위. dfhfdhf
    11620점
  • 9위. 결바람78
    11485점
  • 10위. mnkansdkank
    10625점
  • 11위. 3강랭22
    10495점
  • 12위. 농촌시인
    10079점
  • 13위. baynum
    9245점
  • 14위. dfhfdhdhdfh
    8560점
  • 15위. 키다리
    8531점
  • 16위. 오드리
    8414점
  • 17위. gergregr
    8190점
  • 18위. 후리지어
    7629점
  • 19위. 송옥
    7580점
  • 20위. 은유시인
    7526점
조회 수 417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BnC.jpg





[時調]


비엔씨(B&C)에 가면


- 은유시인 -





                                      남포동 이면골목 오층짜리 붉은 건물

                                      부산시(釜山市) 삼대(三大) 명과(名菓) 비엔씨(B&C) 자리잡고

                                      배불뚝이 파티쉐(pâtissier) 어서옵셔 반기네


                                      오십(五十)여 제빵공들 무지개빛 꿈을 쫒아

                                      촌각을 다퉈가며 손놀림 분주하다

                                      강력분 반죽 속으로 녹아드는 숱한 사연


                                      바게트 치즈퐁듀 몽블랑 파네토네

                                      이름도 그럴싸한 빵 종류 수백 가지

                                      천만인 입맛 따라 그 맛 또한 가지가지


                                      분할하고 둥굴리며 새 혼불 불어넣고

                                      모양내고 부풀리며 새 형상 창조하네 

                                      오늘도 젊은 영혼들 치성올리듯 공들인다.

                                    





20150720/20:44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6.07.05 06:48
    역시 요리를 하는데에도 정성이 필요하군요! ^^
  • profile
    korean 2016.09.19 19:57
    빵 만드는 기술이 보기보단 엄청 힘들어요.
  • ?
    농촌시인 2017.10.06 15:47
    맛도중요하지만 제일중요한것은 깊은정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58
245 [三行詩] 윤정애 1 file 은유시인 2016.06.24 565
» [時調] 비엔씨(B&C)에 가면 3 file 은유시인 2016.06.24 417
243 [三行詩] 비엔씨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272
242 [詩] 우리, 새롭게 출발하리니 2 file 은유시인 2016.06.24 355
241 [時調] 산사(山寺) 1 file 은유시인 2015.12.22 356
240 [時調] 심술도 그 지경이면 file 은유시인 2015.12.22 318
239 [時調] 적요(寂寥) 4 file 은유시인 2015.12.22 294
238 [時調] 일월애(一月愛)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322
237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2
236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81
235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56
234 [時調]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22 64
233 [時調] 낙조(落照) file 은유시인 2015.12.22 35
232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33
231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52
230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34
229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52
228 [時調] 십일월애(十一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40
227 [時調] 시월애(十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44
226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