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1
어제:
54
전체:
303,25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8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계절
 김윤정



 아이는 바닷가로 나갔다모래사장에 발자국을 내며 걸었다바람이 세게 불어 아이의 짧은 머리가 붕 뜬 채로 오래 지속되었다아이는 노래를 부르는 듯 흥얼거렸다아이는 붉은 목도리를 가슴에 품었다겨울을 기다리는 듯했다늙은 노인의 목소리가 들렸다노인은 아이를 찾고 있었다아이는 노인의 목소리를 듣자 바닷가로 뛰어들었다아이의 입가에까지 바닷물이 차오를 때아이는 몸을 물 위에 띄웠다그대로 오랫동안 누워있었다노인은 아이를 보고도 가까이 가지 못했다물이 차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아이는 집으로 돌아왔다노인은 물을 끓였다그리고 마른 옷과 수건을 건네주었다아이는 젖은 옷을 벗어 노인에게 주었다노인은 둥근 바구니에 옷을 넣고잔뜩 구겨진 얼굴로 부엌으로 갔다김이 나는 물을 식탁 위에 놓았다아이는 노인의 눈치를 살폈다둘은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그러나 서로가 원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적어도 노인은 그렇게 생각했다.
 아이가 노인의 집에 찾아온 건 겨울이었다아이는 낡고 헤진 옷을 입고 덥수룩한 머리를 하고 맨발로 문 앞에 서있었다노인은 아이에게 맞지 않는 큰 옷을 주었고 머리를 깔끔하게 잘라주었다아이는 찡그린 얼굴을 하고 어쩔 줄 몰라 했다웃는 방법을 몰랐던 것 같다.
 노인의 집에는 먹을 것이 많았다노인은 밥을 중요하게 생각했다아이는 노인의 집에 머무르며 노인의 집안일을 도왔다그는 편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아이의 장래를 걱정하고동시에 과거를 궁금해했다아이는 묻는 말에 단 한 번도 대답하지 않았는데아이가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기 전까지 노인은 그가 벙어리인 줄 알았다.
 어머니는 어디 계시니.
 아이가 설거지를 하고 있을 때노인은 식탁을 닦으며 태연한 듯 물었다나무라는 말투도캐묻는 말투도 아니었고 그렇다고 걱정하는 듯한 다정한 말투도 아니었는데그로서는 최대한의 주의를 기울인 결과였다아이는 뒤를 돌아 노인의 눈을 보았다뭘 당연한 걸 묻느냐는 듯이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노인은 아이의 표정을 살폈다아이는 접시 하나를 든 채로 몸을 돌렸다가다시 되돌리는 순간 접시가 싱크대 밖을 벗어나 바닥으로 떨어졌다접시였던 조각들이 흩어지며 요란한 소리가 났다아이의 발목에 조각 하나가 날카롭게 스쳤다피가 주륵 흘렀다순식간이었다노인은 아이를 두 팔에 안아 들고 소파로 옮겼다아이는 떨고 있었다노인은 아이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아이는 다시 이해하지 못한 표정을 지었다제 잘못인데요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노인은 아이에게 누나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었다종종 아이의 노랫말에서 누나라는 가사가 들려왔기 때문이었다노인이 더 자세히 들으려고 가까이가면 아이는 금세 노래를 멈추었다그리곤 고개를 돌려 노인과 눈을 마주치고 나무라는 표정을 지었다노인의 표정을 따라한 것이었다노인은 아이가 자신을 닮아간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노인은 인상쓰는 것을 그만두었다이미 새겨진 세월의 주름은 고쳐지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아이는 바닷가로 나갈 때에 언제나 붉은 목도리를 두 팔에 쥐고 갔는데하루는 노인이 목도리를 매는 법을 모르는가 싶어 매어주려고 하자아이는 완강히 거부하였다고통스러워하는 표정을 지었다접시조각에 발이 찢겨졌을 때보다 더욱 심하게 구겨진 표정을 지었다노인은 목도리를 돌려주고 미안하다고 말했다아이는 그 말의 의미를 똑똑히 새겼다아이가 어두운 밤색 옷을 입고 현관문을 나섰을 때노인은 창가에서 아이가 돌아다닐 경로를 바라보고 있었다아이의 일과는 대부분 같았다노인은 그 일정한 경로 밖에서 벗어날 때에만 아이를 찾았다그럴 때에도 아이는 지친 기색 없이 돌아왔다마치 행복한 시간을 보낸 사람처럼 눈가에 밝은 빛이 돌았다
  해가 저물 무렵이었다노인은 창가에 기대어 머그잔을 들고 창 밖으로 지는 해와 아이의 걸음의 보폭을 세고 있었다아이의 노랫소리가 들렸다노인은 노랫말이 궁금하여 고개를 창문 밖으로 내밀었다모래사장 위에 아이는 혼자 있었다아이의 목소리가 파도를 타고 노인의 귓가에 닿았다노인은 아이를 혼자 두었다는 사실이 갑자기 불안해지기 시작했다서랍장 위에 놓인 밤색 모자를 급하게 흰 머리 위에 쓰고 그는 뛰쳐나갔다아이는 혼자 꺄르르 웃고 있다노인은 아이의 웃음을 처음 보아 놀랐다그리고 그 웃음의 출처를 물어볼 생각으로 다가갔다한 걸음씩모래사장 위에 노인의 발자국이 아이의 발자국을 덮었다.
누나 지금은 무슨 계절이야?
노인은 똑똑히 들었다아이의 입에서 나온 소리들은 노랫말이 아니었다아이는 대화를 하고 있었다누구와
 노인은 아이에게 더 이상 가까이 갈 수 없었다붉은 목도리를 가슴에 품고 두 팔로 꼭 끌어안은 아이의 모습에서 평화로운 분위기가 흘렀다노인은 발을 멈추고 그 자리에 서서 가만히 아이를 응시했다아이가 멀어져 갈수록 노인의 눈은 뿌연 안개로 가득 찼다이 바다에는 아이가 손꼽아 기다리는 계절이 있다계절은 돌고 돌아다시 오기에아이는 다음 계절도 두렵지 않았다
 
 그날 밤 노인은 목도리에 불을 놓았다.
  • profile
    korean 2019.06.30 21:51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단편소설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16 file korean 2014.07.16 3325
625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캣월드 1 독하우스 2019.06.11 48
624 ▬▬▬▬▬ <창작콘테스트> 제29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0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6.11 58
623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연애전선 1 럼블 2019.06.10 36
622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가족몽 1 찌아니 2019.06.10 17
621 제 29차 창작콘텐스트 단편소설 부문 - 나는 너를 1 박미정 2019.06.10 16
620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꿈 너머의 꿈 1 현아 2019.06.10 16
619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콘센트 유령 꾸미 1 jihyunny 2019.06.10 17
618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나는 1 박하나 2019.06.10 13
617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별에게 가는 길 1 초니 2019.06.10 11
616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부문 <이래도 괜찮아?> 1 유지훈 2019.06.10 16
615 제 28차 창작 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느린메일 외 3편 1 서정은 2019.06.10 16
614 제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부문 - 척추의 죽음 1 비타민씨 2019.06.10 27
613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부문 백야 1 밤의황제 2019.06.07 22
» 제29차 창작콘테스트 [계절] 1 김윤정 2019.06.03 30
611 제29차 창작콘테스트 <파란 장미에 기대에 보았다> 1 허므 2019.06.01 28
610 제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공모 <토스트 레시피가 사라졌다> 1 김day 2019.05.29 33
609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부문 <글쓰기 수업> 1 이루닌 2019.05.23 43
608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부문 <우진의 하루> 1 이예니 2019.04.27 56
607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소설부문-날개 2 더운크리스마스 2019.04.25 70
606 소설 쓰는 여자 2 file 하인리히 2019.04.17 6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