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9
어제:
58
전체:
244,4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1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22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78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5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한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을 떠날려고 하고 있다. 이제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AZ047 여객기가 5:20 PM 서울시간으로 떠나기로 예정되어있고 인천공항에는 한국관광객들이 니콘 카메라, 삼성 스마트폰으로 검색하고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을 들고 나와서 여행사 직원들을 기다리고 있다. 공항은 글로벌화 성공시대의 자유로운 활주로다. 너무 많은일들이 일어나고 있어서 자칫하다가는 가족마저 잃어버릴수 있는 곳이다. 의자에서는 인도 아저씨들이 터번을 쓰고 잡지나 보면서 이륙준비 완료상태를 점검

하고있는 밖의 풍경을 쳐다보곤한다. 그리고 일본여자 두명이서 키모노를 입은채 kpop 스타들의 잡지를 지불하고 잔돈으로 유네스코 아프리카 껌둥이 아이들이 얼굴에 파리가 붙은채 쓰여진 상자에 기부하곤한다. 미국마초 두명이서 cd player 를 튼채 엉덩이를 흔들면서 한국여자들과 맥주 한병을 바에서 나눠마시고 예기를 나눈다.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비행기에는 중국 사람들이 한 50명이나 된다. 화교들이다. 잘 씻지도 않은 할머니가 마종을 꺼내서 공항카페트 바닥에 깔아두고 미국 달러를 걸고 아줌마끼리 도박판을 벌이면서 떠들어댄다. "까니야~ 까니마~ 니떨라~ 워펑라~" 한 중국 할아버지는 중절모를 내리고 쿠바산 시가리요라고 써인 시가를 하나 입에 물고 라이터를 옆에있는 흑인에게 부탁한다. 흑인이 기분나빠하자 중국할아버지는 갑자기 지갑을 꺼내서 1달러 한장을 준다. 흑인새끼는 농구공을 만지고 놀다가 친구들에게 장난삼아 말한다. 

"저 중국 할뱅구가 달러를 주었어... 이걸로 중국은 물가도 싸다는데 거기가서 침이나 등에 맞아야 겠어..." "아냐 태국 마사지나 받으면서 희열을 느껴야지..." "shit nigger! this chinese dollar ain't shit in brooklyn dude..." "damn"

드디어 korean air line의 미녀들과 선하게 생겼지만 건드리면 화도잘 낼상싶은 한국 건장한 남자직원들이 말한다. "All passengers on board right now! please stay in line..." 

한국 관광객중 수상하게 보이는 30대청년한명이 수염이 덮수룩하게 나서 묻는다. "저기 한국말로 무어라고 하는겁니까?"옆에 기다리던 썬글라스를 쓴 미녀의 여자가 대답을 하고 그 남자는 도로 긴장한 표정으로 줄을 선다. 이 청년은 조선족인데 한국에 건너와서 몇건의 사기를 치고나서 도주중이다. 이상은 비밀로 당분간 해두겠다. 

한명씩 여권사진과 티켓을 보여주고 탐승을 하는데 갑자기 멀리서 이슬람계통의 한 중동남자가 뛰어온다. 

무거운 가방을 메고 온 그는 땀을 솟아내면서 티켓을 보여주고 이제 비행기는 이륙할 준비가 완료된다. 



  • profile
    korean 2020.02.29 21:15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단편소설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16 file korean 2014.07.16 3167
688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공모 - 신지옥도 1 펭하 2020.02.10 31
687 제33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 다가가다 비타민씨 2020.02.10 29
686 제33차 창작콘테스트 소설 부문 공모 - 동백의 춤 1 정어리 2020.02.10 51
685 내가 사랑한 만큼 너도 날 사량해? 1 깜씨 2020.02.10 17
684 제33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 면역 1 예이제 2020.02.09 28
683 제 33차 월간문학 한국인 공모전-사실은 괜찮지 않았다. 3 없습니다 2020.02.09 47
682 제33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 열세 번째 겨울에서 백이십 번째 겨울로 1 다이무리 2020.02.08 21
681 제 33차 소설 부문 공모_초 세는 사람 1 pmr1174 2020.02.07 21
680 제 33차 소설 부문 공모_주인(作人) 1 pmr1174 2020.02.07 19
» 여객기의 추락(수정중) 1 뻘건눈의토끼 2020.01.31 25
678 제 33차 소설 부문 공모_꺠진 가면은 뜨지 않는다. 1 제리강 2020.01.28 24
677 제 33차 소설 부문 공모_우주 먼지 여관 2 제리강 2020.01.28 48
676 제 33차 공모전_코드명0042 1 삽살이 2020.01.10 38
675 제 33차 공모전 -착한 아들 file 노수 2020.01.05 58
674 ▬▬▬▬▬ <창작콘테스트> 제32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3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12.11 90
673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공모 - 리버 1 안혜원 2019.12.10 71
672 제 32차 창작 콘테스트 - 지하철 파노라마 1 할아버지시계 2019.12.10 39
671 제32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삶태기> 1 재이0803 2019.12.10 28
670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 붉은 원피스 1 상상 2019.12.10 77
669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 새 새 (New Bird) 1 자연 2019.12.10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