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66
어제:
331
전체:
312,57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먹파 돈가스의 하루

돈가스가 말했다 마!! 소스 안뿌리나 

그 순간 주방장은 움찔하며 돈가스에게 말한다 돈가스야.. 그거 뿌리면 눅눅해져서 손님들이 않좋아해

그 이야기를 들은 돈가스는 세상에서 가장 험악한 얼굴을 지으면서 주방장에게 말한다

마 니 내를 피카츄 돈가스 취급하나? ?? 까불면 타기전에 니가 아무리 뒤집을라고 해도 못뒤집게 플랭크자세 취해뿐다 알았나

주방장은 식은 땀을 흘리기 시작하고 배달부가 때마침 들어온다 

배달부:아 또 왜들이래 오늘만 돈가스야? 아니잔아 우리 내일도 돈가스 파는거잔아 둘이 화해해

그 이야기를 들은 돈가스 정색하며 말한다 마 점마가 내를 피카츄 돈가스 취급한다 아이가

배달부:아 주방장형 왜 무슨일인데 돈가스가 저래

주방장:아니 소스좀 올리려고 했더니 저러잔아 배달부:아이고 형님 취향 존중 해주슈

주방장:아이고마 알겠다 소스 따로 담아서 데려다 주고 오그라 그 이야기를 들은 돈가스 머쓱해 하며 철가방에 들어가며 주방장에게 말한다 주방장 마 냉동실부터 튀김옷입고 튀길때까지 다 즐거웠다 마 니는 내가 꼭 기억할게

주방장:그래 조심히 가그라 배달부와 돈가스가 떠나고 주방장은 오늘 하루를 뒤돌아 본다. 주방장:건방진 돈가스 새끼.. 피카츄 돈가스처럼 소스나 발릴것이지..  

  • profile
    korean 2019.01.01 18:30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단편소설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16 file korean 2014.07.16 3332
565 제27회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여행 1 배가고픈사람 2019.01.21 34
564 제27회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도플갱어 프렌드 1 지영 2019.01.21 74
563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솔로의 시 1 달월 2019.01.17 34
562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사람답게 살기 1 woogi 2019.01.15 51
561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잠 1 개구리A 2019.01.04 43
560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맨홀을 찾아서 1 dltmdals 2019.01.04 37
559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구토를 억지로 삼킨 아이 1 시궁창속한줄기빛 2019.01.03 65
558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소돔 1일 1 하인리히 2019.01.03 45
557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이야기를 들려주는 꽃집 1 이은 2018.12.26 114
556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엄마라는 이름 1 꼬마글 2018.12.14 160
555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시간의 화살 2 아항 2018.12.11 131
554 ▬▬▬▬▬ <창작콘테스트> 제2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12.11 104
553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별을 밟는 아이 1 재이0803 2018.12.10 51
552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칠석. 1 수성 2018.12.10 27
551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 노인의 이유 1 유지 2018.12.09 30
550 가출 1 여우네 2018.12.06 59
549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Mr.Fortune 1 두더지 2018.12.05 99
548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나는 1 침묵 2018.12.03 19
»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부먹파 돈가스의 하루> 1 거칠산 2018.12.02 36
546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단편소설 부문 -어릿광대의 화장 1 도담 2018.12.02 3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