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6
어제:
43
전체:
283,81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3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5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만

숨막히는 머리통 하나
기만이다

거대하고, 또 옹졸한
외나무 다리에 거니는 나는

달빛에 살이 에이는
반 쪽짜리 유물이다

그리하여
발 아래 포효하는 물살은
제 울고 싶을 적마다
나를 기만한
나의 계절을 베어 문다

베어 물다
반 쪽짜리가 성긴 물방울 되어
하나의 단위로 내려앉지 못하게 되면

끌어안는다
달빛이 타는 소리와 함께
다리 위의 지친 물보라를

속아넘어간다










꺼내다

나는 내 속에 든 나를 꺼낼 수 없었다
그저 겉에 붙은 껍질
박박 긁을 뿐이었는데

그리하여 나는
순간의 외로운 고목이 아니라
죄 많은 삭정이로
심연의 진흙 속에
처박히는 것이었다

그리고 아주 오래
하나의 단위로
피어날 수 없었다

없었고
없을 것이었다








자화상

꿈이 깨운 새벽

그 해 새 눈

나는 바깥으로 나가볼 수 없었다

하얀 방의 벽을 타고

진눈깨비가 흘렀다

창문을 열면

하얀 하늘이 나를 잡아먹을 것 같았다

 

누가 들어왔다

바깥세상이 잔뜩 묻은 얼굴에

웃음 같은 주름을 띠면서

나갈 수 없는 내 위로 헤프게 촉수를 세웠다

 

물이 가득 찬 다리로

버둥버둥 몸서리쳤다

곧 죽을 개처럼

 

찰나의 순간 깨닫는다

바로 나였다고

눈발을 세로로 걸어 들어온

세상의 흔적

나였다고

 

하얀 방

천장을 깨부술 듯하던

눈인지 진눈깨비인지가 멎었다

눈물 섞인 바람이 부는지

녹 슨 냄새가 났다


    


 

허기의 분기점

    

공중에 한번 튀어올랐다가

바닥에 닿기 전에 내려앉아서

예사롭지 않은 허기를 느낀다

 

그리고 생각한다

이 허기는 어디서 왔는지

허기를 느끼기 전에는 어디쯤 와있었는지

과연 정당한 허기인지를 생각한다

 

이틀 전 쯤 편지를 받았다

세상은 봄

꽃망울 터지는 소리에 허기를 느끼고

공중의 계단을 밟았던 것이다

 

세상은 봄

손가락 마디마디 죽음의 계절을 쥐고

오래된 밥 한 술 뜬다

 

그 쯤에서 흐느낀다

침묵처럼 계절이 피고 지는 소리가

어지러이 귓전을 때려서

침전한다


 

오후의 신음소리

      

피가 보라색으로 굳을 것 같은 날

창밖엔

무감한 바람이 불었네

 

시계소리는 모래알 같아

달갑지 않게 날 찔러도

      

나는 아직

초원에 홀로 남은 개처럼

갈 곳을 알고도 한참을 서있었지

 

머리위에서 올려다보는

칼날 같은 천장무늬의 시선

눈 맞추었을 땐

 

어둠 속 시곗바늘은

내 육신을 저당 잡아

박동을 멈춘 후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62
1873 <나무꾼>, <불안>, <달이 밝게 빛나는 밤>, <달>, <뚝 뚝> 1 정성 2019.01.06 19
1872 <아침 생선을 같이 먹는 밤> 1 박미기 2018.03.18 22
»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기만 외 4편) 8.우주 2019.02.10 40
1870 <월간 문학 한국인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몰락의 하루 외 4편) 1 juliasyk 2019.02.11 62
1869 <이브의 동산> 1 박미기 2018.03.18 15
1868 <코테스트 응모> 날개잃은 까마귀 외4편 1 I. 2019.02.08 25
1867 " 가진자와 못가진자.. " 2 구르미 2017.05.28 29
1866 " 구름 " 1 구르미 2017.05.28 11
1865 " 바람 1 " 1 구르미 2017.05.28 19
1864 " 바람 2 " 1 구르미 2017.05.28 22
1863 " 푸른 소나무 " 1 구르미 2017.05.28 19
1862 '내가 죽어가는 법' 외 2편 1 달해 2018.02.09 17
1861 '불이 꺼지면' 외 4편 5 태보 2017.11.17 63
1860 '사랑하는' 외 4편 마리오괴체 2015.02.01 128
1859 '이렇듯 삶은' 외 4편 송주 2015.02.03 200
1858 '자유' 외 4편 1 여리여리 2019.02.10 21
1857 '좋은 걸 어떻게 해' 외 4편 1 youngjoy 2016.07.15 67
1856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855 (4차 공모전 참여) 청춘, 슬픈 거세 외 다라암 2015.02.22 146
1854 (공모전) 저녁 외 4편 1 월봉 2019.02.09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