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3
어제:
36
전체:
278,30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67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88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2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발>

꽃잎은 발이 없어 떨어진다
운이 좋으면 바람을 다리 삼아
하늘까지 달려가기도 하지만
걸을 수 없는 꽃잎은 일제히
청춘을 미련 없이 벗어 던진다

사람이야 두 발 달린 짐승이니
어딘들 아니 가리요마는
때 아닌 눈발 날리우던 그 봄
죽은 꽃잎으로 꽃신을 삼아
잠이 없는 그 사람이야
오로라의 밤에게로 가 안기었다
다리는 걸으라고 있는 거고
길은 가라고 있는 법일테니
제 입 맛에 맞는 길을 찾아
다들 그렇게 잘도 가건마는

잠이 유독 많은 사람은

쉽사리 사랑의 단 꿈에 취하여

사지 멀쩡하니 두 발 성하여도

스스로 한 자리에 묶여서

한참을 오도가도 못 하고
마음 급한 발만 구르고 있다
꽃잎은 발이 없어 못 가고

쉽사리 중독되는 어설픈 사랑꾼은

발이 있어도 차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


<생각>

생각을 펼쳐놓고
잠시 정지 상태로 머물러보자
순도 높은 그리움의 알갱이들이
세월을 거슬러 올라
잊고 살았던 그 사람의
이목구비를 따라 흘러든다
숨을 뿜어내면
봇물 터지듯
일순간 부질없는

상념들이 범람한다
사색의 아무 귀퉁이든
단단히 잡고 툴툴 털어보면
연소된 기억들은 날리고
그 사람의 이름이
허물어지는 기억력 속에
잠시나마 깊숙히 음각되어진다





<무궁화가 피지 않습니다>

곰이 마늘을 먹고
호랑이도 담배를 피던
살기 좋은 시절에는
무궁화가 피었습니다
가난하고 힘 없어
빼앗긴 땅은 다시 찾아도
무궁화가 피지 않습니다
남의 힘으로 찾은 땅이니
온전히 찾은 것도 아니며
짓밟히고 뿌리 뽑혀진
정신은 망명객의 신세입니다
배고픈 선비는 틀렸고
돈 많은 오랑캐가 진리라며
너무 쉽게 얼굴도 뜯어고치고
아무렇지 않게 족보도 바꾸고 보니
아무도 무궁화를 몰라봅니다
다시 찾은 땅이 낯섭니다
참 주인은 모두 사라지고
객들이 주인 행세를 하는
눈물 젖은 흙에다 몰래
지금은 무궁화를 심습니다
6
대륙의 모든 사람들 가슴에
무궁화는 기여히 핍니다



<꽃같이>

꽃들의 군무 앞에서
과도한 생각은 불경스럽다
꽃잎 하나에도
깨알 같은 가르침이
정성스럽게 음각되었으니
잠시 걷는 꽃 길이
수십 만 권의 경전을 읊는다
꽃이 아름다운 것은
제 자리를 아는 까닭일까
올 때 왔다가
갈 때 갈 줄 아는
아는 대로 행하는
꽃이라 경건함도 아름답다
꽃을 생각하지 말고
꽃을 보고 배울 일이다
꽃처럼 살다 가려거든



<갈 수 없는 길>

세상 사람 모두 다니는 길을
바로 눈 앞에 두고도
누군가는 가지를 못 합니다
당신은 아무리 파묻어도
잠들지 않는 이릅입니다
산 채로 묻혀야하는 인연은
어찌나 몹쓸 운명인지
이승과 저승의 벽 사이에
발목이 잡히고 말았습니다

그 사람을 보낸 길은
살아서는 사무치는 모래바람
죽어서도 갈 수 없는 저주입니다
어리석은 청춘은 고사목이 되어
길 위에 선 채로 늙어갈 뿐





성명:정덕길

메일:duke_jung@hotmail.com

전화:010-9070-3857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9.10.01 22:00
    무궁화를 보고 참 아름답다고 느낄때는 제가 순진할때 뿐이였습니다. 하지만 꽃을 보고 예쁘다고 생각하면 어느꽃이든지 마음이 순진해
    지더군요!
  • ?
    닐리리요 2019.10.03 22:55
    언제 어디서든 어떤 꽃이든 꽃은 다 좋습니다
    인생이 날마다 향기로운 꽃길이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어림도 없는 어리석은 소망은 얼른 버리고
    흙먼지 날리는 길을 터벅터벅 걸어갑니다
  • profile
    korean 2019.10.31 21:4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654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32
1653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살갗에 닿는 가을 바람이 서럽게 마음을 흔든다 외 4편 2 닻별 2019.10.07 48
1652 내 이름은 말리자 입니다 외 4편 1 희희성 2019.10.06 25
1651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원망 외 4편 1 김규식 2019.10.04 39
»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발 외 4편 3 닐리리요 2019.10.01 42
1649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한평 외 4편 2 도로롤 2019.09.24 47
1648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3 남궁중심 2019.09.19 80
1647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pcy 2019.09.17 35
1646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CIJi 2019.09.17 38
1645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file 박프로 2019.09.16 35
1644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바위섬 2019.09.16 37
1643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제출작 1 리미트 2019.09.15 37
1642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5 한비만세 2019.09.12 64
1641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2 file 연꽃 2019.09.12 43
1640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이진아 2019.09.10 52
1639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곽자 2019.09.08 42
163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로운 변화 외 4편) 7 심여공화사 2019.09.06 232
1637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두리 2019.09.01 48
1636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dennis_hong 2019.08.29 55
1635 31차공모(시부문) 1 농촌시인 2019.08.17 79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