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
어제:
33
전체:
283,88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5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허상


허공에 들리는 목소리가

눈으로 보이고 귀로 들리고

손으로 만져진다


행복을 보았고

기쁨을 들었으며

슬픔을 어루만져 주었다


더 이상 목소리는

내 곁에 오지 않았고

내 두 눈에는

물방울이 맺혔다


로봇


반복적인 일상 속

소란이 생겨 내민 얼굴


생기조차 없고 무미건조한 표정

툭하면 쓰러질 듯 한 걸음걸이에

나도 모르게 뒷걸음질 쳐

멀리 달아난다


하루가 반복되고

소란은 잦아들며

내게도 생기는 사라졌다


우리는 로봇이라 불린다



편지


잔잔한 저녁 노을지는

따스한 달빛아래

조용히 편지를 쓴다


아무도 들을 이 없고

받을 이 또한 없지만

한 편의 글을 적어

편지를 보내본다


떠나버린 이들에게

닿지 못할 글을

하나 그려본다


기억방울


빗방울이 멈춰있다

공중에 그대로 멈춰있다


방울방울 사이로

사람들의 모습들이,

나의 모습 또한

스쳐 지나간다


땅에 닿은 빗방울들은

그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저 멀리 스며든다


그에게 기억을 맡기고

우리는 잊어버린다


내면


나는 헝클어진 머리다

그저 눌리고 떠

지저분하게 보일 뿐이다


그대들은 외적으로만 볼 뿐

내적으로는 보지 못한다


나는 과연 헝클어진 머리일까

내면마저 흐트러졌을까


그대들도 똑같은

헝클어진 머리가 아닐까


  • profile
    korean 2020.06.29 20:23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63
1813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먹고살기>외 4편 1 진도 2020.05.30 21
1812 제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봄날 같은 사람> 외 2편 1 라파엘라 2020.05.27 29
1811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민물가재)> 외 4편 1 G.Fauré 2020.05.27 25
1810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평심루(平心樓)> 외 4편 1 ksye1018 2020.05.24 37
1809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도로의 영사기 외 4편 1 도레미파 2020.05.19 28
» 제 3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허상> 외 4편 1 필로스 2020.05.12 25
1807 제 35차<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범퍼 카> 외 4편 1 Joe쌤 2020.05.11 30
1806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거꾸로 매달린 청춘> 외 3편 1 신상운 2020.05.04 32
1805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보석> 외 4편 1 SeoHwa_note 2020.05.04 18
1804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봄날의 기억 외 4편" 1 꿈의장 2020.05.03 13
1803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유전> 외 5편 1 산중호걸 2020.04.28 40
1802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너의 계절> 외 4편 1 평범한 2020.04.26 35
1801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연기> 외 5편 1 여리여리 2020.04.26 27
1800 제 35회 시 부분 공모 <설화> 1 설이 2020.04.23 29
1799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문 외 10편> 3 이하영 2020.04.21 59
1798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한 낮의 유령들 외 4편 1 오수민 2020.04.19 39
1797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고목(枯木)외 4편> 1 유성민 2020.04.17 59
1796 ▬▬▬▬▬ <창작콘테스트> 제34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5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4.11 116
179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모래시계 외 4편 1 방가 2020.04.10 24
1794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풍화> 외 14편 1 20jkim2 2020.04.10 2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