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
어제:
35
전체:
275,61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9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2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회>

김태헌

 

내가 너를 잠에 들지 못하게 괴롭혔듯

이젠 네가 새벽에 나를 찾아 온다

 

너만 없는 거리에서

너를 애타게 찾다

식은 땀으로 눈을 뜬다

 

비 내려 웅덩이에 고인 물이

말라 없어지고 모래만 반짝이는 것처럼

 

시간이 지나도

너를 잊지 못하는 이유는

 

아직도 그 순간에 서 있는 것인가

지금도 진심인 것인가

 

내가 헤매어 찾는 것은

너인지 추억인지

 

어두운 방 한 켠에 눌러 앉아

소회를 밝히다

 

 

<>

김태헌

 

밤이 지나야 아침이 오고,

밤이 있어 작은 별들도 빛이 난다

 

눈 앞의 비를 보지 말고

그 뒤의 맑음을 보아라

 

허탈과 무력감에 휩싸이며 절망할 때,

오히려 비를 더 맞으며 뛰어라

승리를 맛볼 대가를 치러라

 

울어도 좋다.

땅을 치며 세상을 원망하고 욕해도 좋다.

 

다만,

울다 지쳐 잠들지는 마라.

 

흘렸던 눈물로 반드시 무지개를 만들어 보여라.

결국은 너의 승리임을 증명해 보여라.

 

 

<나무>

김태헌

 

비가 오는지도 몰랐다.

그리고 묵묵히 자리를 지키는 너

 

나는 언제나 그랬듯이

당연한 너의 그늘

그 밑에서 새로움 없이

너의 지루한 침묵과 시간을 보내다가,

 

.

 

네가

비를 버티다 못해

내 머리 위로 떨어진

그의 굵직한 땀 한 방울.

 

,

너는 나를 위해

항상 그렇게 노력하고 있었구나.

 

 

<선풍기>

김태헌

 

같은 일을 하루 종일 하더라도

쉬지 않고 열심히 사는 내가 되기를.

 

내가 뜨거워지더라도

당신에겐 시원한 존재가 되기를.

 

계속 반복되며 돌아가는 삶 속에서도,

그 바쁜 순간 속에서도,

항상 한 번씩은 당신을 꼭 보고 돌아감을 눈치채 주기를.

 

혹여 당신이 나를 필요로 할 때에는,

고정되어 당신만 바라보며 짐을 덜어줄 수 있는,

그런 존재가 기꺼이 되어줄 수 있음을 알아주기를.

 

 

<이별>

김태헌

 

이별 또한 하나의 중독인가

 

사람들은

이별 없인 못 사는 것 같다.

이별을 그렇게나 죽도록 하고 싶어 한다.

 

이별을 하기 위해서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고,

그 마음을 확인하며 이별이 시작된다.

 

이별을 하는 법은 다양하다.

 

상대방을 매일 생각하거나,

졸졸 쫓아다니거나,

미친 듯이 그 사람을 원하면 된다.

 

사람들은

이별까지의 여정이 너무 좋아서,

끝이 어떤지 알면서도 이별을 시작한다.

 

그래도 이별까지의 여정이란 말은 너무 길어서,

그래서 그걸 사랑이라고 부르나 보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0.01.31 21:26
    너무 잘쓰셧네요... 선풍기가 맘에 드네요... 잘 쓰셨군 그래...
  • profile
    korean 2020.02.29 17:2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7
1734 [월간문학 한국인] 제33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작(강아지풀 외 4편) 1 시심이 2020.02.06 24
1733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손톱 외 2편 1 흑표범 2020.02.06 16
1732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 밤거리외 4편 1 바람의지뒤 2020.02.05 15
1731 제33차 창작 콘테스트 시공모_ 계절을 담는 정류장 외 4편 1 윤정민 2020.02.05 31
1730 제33차 창작 콘테스트 시공모_ 우울 외 4편 2 안민지 2020.02.03 39
1729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나의 청춘외 2편 1 annie 2020.01.31 22
1728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공모 시 부문 - 바다의 시 외 4편 1 최재웅 2020.01.31 16
»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 소회 외 4편 2 으악 2020.01.31 22
1726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 젊음외 4편 1 돌고래 2020.01.30 13
1725 제 3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발걸음 외 3편 1 감성서랍 2020.01.29 17
1724 33차 창작콘테스트 공모 제목: 직녀성 1 다시시작하는일기 2020.01.29 14
1723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골무외 4편 1 향천 2020.01.26 24
1722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無名 외 2편 1 구름과 2020.01.13 40
1721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석별 외 4편 1 암궈나 2020.01.13 32
1720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그대는 나의 열쇠 외 4편 1 연우 2020.01.12 30
1719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콤퓨타 외 1개 1 디카메라 2020.01.12 22
1718 33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여좌동 여좌천 외 1 편 1 마태오 2020.01.11 24
1717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 휴식 외 4편 1 콩새 2020.01.11 28
1716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_ 해돋이 외 4편 1 천예화 2020.01.03 46
1715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녹 외 4편 1 유토피아 2019.12.27 4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