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4
어제:
55
전체:
278,7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계절을 담는 정류장


벚꽃이 만개하며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난

봄의 정류장


초록이 무성하고

매미가 노래하는

여름의 정류장


단풍비가

땅을 적시고 물들이는

가을의 정류장


눈이 하늘하늘 내려

온통 하얀으로 뒤덮인

겨울의 정류장


분홍과 초록,

주황과 하얀의 계절

그 모든 것을 담는 정류장



달과 별이 일자리를 읽은 시대


아주 먼 옛날부터

쉴 새 없이 바빴던 달과 별


길 잃은 나그네,

밤길 밝혀주는 달

밤길 안내하는 별


한탄하는 사람들,

가만가만 들어주는 달

구슬피 눈물 흘리는 별


잠시 쉬어갈 때는

강물을 거울삼아

꽃단장하는 달과 별


그러나 시간이 너무 흐른 탓일까

그 시간 속에서 자꾸만 변해가는 사람들 탓일까

더 이상 할 것이 없어진 달과 별

정신 차려 보니 일자리를 잃은 달과 별


불쌍한 달

안쓰러운 별

이제는 오롯이 떠 있기만 한 행성일 뿐



동심


옥상 난간을 꽉 붙잡고

아득한 밑을 바라보며

오금 저려 하면서도

깔깔 거리며 웃곤 했던 때가 있었지


화단에 피어난 꽃이

너무나 어여뻐 꺾어가려다

꽃이 아파하면 어떡하지

조심스레 손을 거두었던 때가 있었지


산속을 거닐다가

물웅덩이 속 올챙이라도 발견하면

언제 개구리 되려나 가만가만

들여다보며 설레어 하던 때가 있었지


마음 한 구석

웅크리고 있는 조그마한 동심 하나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그랬던 때가

내게도 있었지



우물


벽돌로 둘러싸여져

주변이 어두컴컴한 우물 속


나는 이곳에서 무얼 해야 하나

보이는 거라곤

올려다 보아야 하는

하늘뿐인데


그래,

하늘 한번 만져보자

하늘에 한번 안겨보자


하늘 향해

우물 밖을 기어 올라 나오니

주변에 펼쳐지는

들판과 나무와 꽃들


보지 못했구나, 미련했구나

주변이 막혀 보이는 거라곤

하늘뿐이니

오직 그뿐이라 생각했구나



화분


마음속에 습기가 차서

물방울이 송골송골 맺히는

참으로 울적한 날입니다.


이 마음, 습기를 머금어 줄

화분 하나를 샀습니다.


어여쁜 꽃을 피워낸

화분이 대견하고 아름답습니다.


화분 속 흙을 만져보니

때마침 메말라 있네요


저는 고개 숙여 물을 붓습니다.




성명 : 윤정민

이메일 : tksekf1004@naver.com

전화번호 : 010-4754-2739




  • profile
    korean 2020.02.29 17:22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9
1734 시공모5편 1 날센 2015.04.08 184
1733 <60초>외 4편 최유리 2015.02.26 183
1732 벛꽃잎 외 4편 예리엘민주 2015.02.04 183
1731 제 11차 창작 콘테스트에 응모합니다. 1 file 송명규 2016.06.10 182
1730 (사과꽃향기) 1 농촌시인 2014.11.22 182
1729 제 6차 콘테스트) 작은 영화관 외 4편 jaery 2015.06.29 181
1728 ★5차 시공모전 접수> 내무릎베고자는아빠 외 4편★ 김윤희 2015.05.08 181
1727 떨어지는 꽃을 사랑하다 외 4편 1 슨처루 2014.12.16 181
1726 사랑,성찰 外 4편 Bambi 2014.12.03 181
1725 시 5편 진주 2015.02.09 179
1724 [외사랑] - 시 부문 응모 모란 2015.02.06 179
1723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1722 따스한 차가움 외 4편 1 그레잇피터 2014.12.20 178
1721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슬피울던가' 외 4편 3 청랑 2016.02.17 177
172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참는다> 외 4편 류희경 2015.06.10 177
1719 제 4차 창작콘테스트. 후회 외 4개 응모. 오새 2015.04.05 177
1718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1717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716 제 6회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아버지, 코끼리들에 대해 말하다 외 4편) 수지니 2015.08.10 174
1715 인고의 허두 1 공룡 2014.12.23 17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