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3
어제:
33
전체:
283,85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486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7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4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린 겨울]

 

옷깃 사이로 스며드는 바람이

오늘따라 매섭게 느껴지는 건

 

멋있어만 보였던 푸른 솔잎이

오늘따라 날카롭게 보이는 건

 

부드럽게만 느껴지던 눈송이가

오늘따라 차갑게 느껴지는 건

 

내 곁을 스치는 그대의 눈빛이

시리도록 무심해 보였기 때문인가

 

 

[겨울.. 그리고 봄]

 

시린 겨울바람에

서서히 얼어가는 연못은

봄이 오면 녹을 것이다.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앙상하게 변해버린 나무도

봄이 오면 푸른 잎을 피울 것이다.

 

차가운 그대 눈빛에

상처받은 내 마음도

봄이 오면 새 살이 돋을 것이다.

 

따스한 바람에 연못이 녹았듯이

따스한 햇빛에 잎을 피웠듯이

 

[하늘]

 

하늘이 항상 푸르른 것은 아니다.

 

태양에 붉게 타오를 때도 있고,

새털구름, 양털구름 모여 하얀 때도 있고,

달을 띄우곤 짙게 어두워 질 때도 있다.

 

그러나 항상 머리 들면 보이는 하늘처럼

너도 내 곁에만 서 있어라.

 

네가 어떤 색 옷을 입어도 상관없다.

네가 어떻던 너일 테니까.


[너의 따스함]

 

매미 소리와 함께 짙푸른 옷을 입는 줄 알았더니

어느새 색색의 단풍 옷을 입었구나.

 

오늘 네 옷 하나를 손에 들고 집으로 돌아가

문고리에 달아둘 것이다.

 

문을 열 때마다 너의 따스한 색을 볼 수 있도록

문을 닫을 때마다 너의 따스함을 느낄 수 있도록

 

[매미]

 

매미야

너는 무엇이 보고 싶었기에

그리도 오랜 시간을 땅속에서 있었느냐

 

매미야

너는 이 세상에서 보고 싶은 것을 보았느냐.

 

매미야

 

[인연]

 

스치면 인연 스며들면 사랑이라

누가 말했었는데

넌 나와 스쳐 지나갔는가

 

스치면 인연 스며들면 사랑이라

누가 말했었는데

넌 나에게 스며들었는가

 

네가 나와 스치지 않았어도 좋다 생각했는데

네가 나에게 스며들지 않아도 좋다 생각했는데

내 착각이었나 보다


스치면 인연 스며들면 사랑이라

누가 말했었는데

난 아예 네게 물들어 버렸다 보다.

 

이름 : 소문주

이메일 주소 : thanswn@gmail.com

연락처 : 010-9049-0402

  • profile
    은유시인 2015.12.20 21:49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더욱 분발하시길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62
1773 제목 ; 말벗외4편 file 패스 2015.01.09 199
1772 제9회 창작콘테스트 응모 백일몽 외 4편 1 진진자라진진자 2016.02.10 158
1771 제9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작 - 광생 외 4편 1 글룡이 2016.01.31 51
1770 제9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시) 1 file 왕십리 2016.02.02 100
1769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작-바람꽃 외 4작품 1 바람꽃 2016.01.05 139
1768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작 - 기억의 가치는 무엇일까 외 4편 1 혼잣말 2016.01.13 115
1767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작 (양말한짝 외 4편) 1 예목 2016.02.04 96
1766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자녀 외4편입니다 2 뜰안 2016.01.19 92
1765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존재 외 4작품 1 소하 2016.01.22 109
1764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아빠의 사랑 외 4편 1 무위자연 2016.02.10 127
1763 제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탄생의 자비 외-4편 1 손성호 2016.02.07 62
1762 제9차 창작컨테스트 시 부문 - "약오름 "외 4편 new 1 치즈버거 2016.02.09 125
1761 제9차 창작컨테스트 시 부문 - "버스에선 뒤통수만 보인다" 외 4편 1 푸른하늘22 2016.02.09 98
1760 제9차 창작컨테스트 시 부문 - "♥ 누룽지처럼 구수한 그대 ♥" 외 4편 1 김현수 2016.02.09 168
1759 제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달맞이 꽃>외 4편 1 김대로 2015.10.29 241
» 제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시린 겨울>외 5편 1 꼬꼬 2015.11.01 246
1757 제8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작 유리문 ─ 백화점 외 4편 2 wook729 2015.10.23 220
1756 제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권태기>외 4편 하늘빛이 2015.10.10 106
1755 제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보며름,가을,겨울 외 4편> 시즐링 2015.08.14 244
1754 제7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응모-순수 외 4편 아리하라 2015.08.28 12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