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
어제:
74
전체:
264,99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9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8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7 03:18

[詩] 왜 글을 씁니까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04.jpg




[詩]

왜 글을 씁니까

- 은유시인 -



                                                             나에게 아직까지 
                                                             그리 묻는 사람이 없었네요 
                                                             혹시 당신께 
                                                             그리 묻는 사람은 있었나요? 

                                                             물론 나에게 
                                                             그리 묻는 사람이 있을 거라면 
                                                             부끄럽지만 아직까진 그를 위해 
                                                             적당한 대답을 준비하지 못했답니다

                                                             혹시 당신에게 
                                                             그리 묻는 사람이 있을 거라면 
                                                             당신은 그를 위해 
                                                             어떤 대답을 들려줄 수 있습니까? 

                                                             어느 날 문득 내 가슴속 깊은 곳에서 뜻 모를 격한 감정들이 
                                                             내 의지와는 달리 나를 충동이고 말 알들을 쏟아내게 하였을 때 
                                                             그것이 부끄러움인지 그것이 우둔함인지 
                                                             내 스스로 분별력을 잃고 갈 바 몰라 헤매기 일쑤였답니다 

                                                             당신의 혜안을 통해 세상을 다시 볼 수 있다면 
                                                             당신의 기름진 텃밭에 뿌리 내릴 수만 있다면 
                                                             정녕
                                                             이다지도 두렵지는 않을 겁니다.  

 


2001/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