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5
어제:
65
전체:
262,05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94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86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8 02:31

[詩] 질투

조회 수 1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8_03.jpg





[詩]

질투


- 은유시인 -




                                                그녀는

                                                먼 옛적 어두운 겨울날

                                                저 낙동강 건너 철교 건너 나에게로 다가왔다

                                                싸늘하게 식은 두 볼

                                                추위만큼이나 파랗게 물들고

                                                훌쩍이는 콧물 손등으로 훔쳐가며……


                                                그녀는

                                                강바람이 얼얼하다며 어깨 추스르곤

                                                바람결에 묻혀온 비릿한 머릿내 달착지근한 입내음

                                                미리 볶아온 낙지볶음 오그라든 두 손 비비며  

                                                벌겋게 달아오른 무쇠난로 위에 올려놓았다

                                                - 어여 먹어


                                                그녀는

                                                열아홉 갓 핀 한 떨기 채송화

                                                화려하지도 않고 수수하지도 않은

                                                그러나 농익은 자태로 꼬리치는 작부처럼

                                                내 상상 속으로 파고들어

                                                내 꿈길로 따라 나섰다


                                                그녀는

                                                김경아, 구미 오리온전자 공순이

                                                키가 작아 키높이 구두를 신고 갖은 멋을 다부리는

                                                철딱서니 없는 나의 요정

                                                우린 누가 뭐라 할 것 없이 

                                                서로에게 다가섰다


                                                그녀는

                                                사소한 말다툼 끝에 토라진 내 마음 달래기 위해

                                                유난히도 빨간 사과 한입 그득 베어 물고는

                                                베어 먹은 쪽을 내입에 덥석 들이댔다

                                                그리고 눈가엔 예쁜 웃음 담뿍 담고

                                                - 자기야 이젠 마음 풀어


                                                그녀는

                                                무던히 도리질 치는 나를 골리려는 속셈인 듯

                                                그 예쁜 입 자국 남긴 사과를 

                                                짓궂은 친구 놈 입에 물려주고

                                                아, 그놈 정말 맛있게 먹어댔다.

                                                얄밉게도 씨앗만 톡톡 뱉어 버리며……


                                                그녀는

                                                내안의 부글거리는 활화산을 보았으리라

                                                내안에서 난타하는 방망이소리를 들었으리라

                                                내안 깊숙이 모든 자존심이 곤두박이치는 것을 느꼈으리라

                                                내안으로부터 솟구치는 노여움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깨달았으리라


                                                그날,

                                                우리는 여행을 떠났다

                                                그리고 모든 것을 잊었다

                                                사과 하나로 그녀가 내게 얼마나 소중했던가를

                                                사과 하나로도 질투의 감정이 

                                                그렇게 드세게 일 줄 몰랐으리라.




2001/12/24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45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0
44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43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42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4
41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9
40 [詩] 고양이 은비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39 [詩] 거짓말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38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
37 [詩] 무식한 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6
36 [詩] 학대(虐待)하는 자여 file 은유시인 2015.12.18 37
35 [詩] 반려동물위령비(伴侶動物慰靈碑) file 은유시인 2015.12.18 16
34 [詩] 너는 내게 햇살보다 더 눈부신 존재이니 file 은유시인 2015.12.18 65
33 [詩] 해피를 위한 진혼곡(鎭魂曲)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32 [詩] 더 라스트미션 file 은유시인 2015.12.18 60
31 [詩] 가을 메타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44
30 [詩] 로드킬 file 은유시인 2015.12.19 12
29 [詩] 반구대 암각화 file 은유시인 2015.12.19 34
28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52
27 [詩] 가난한 식탁 file 은유시인 2015.12.19 28
26 [詩] 거리의 부랑자 file 은유시인 2015.12.19 28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