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3
어제:
70
전체:
262,49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914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9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5점
  • 8위. 엑셀
    10022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8 04:55

[詩] 원자(原子)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8_11.jpg





[詩]

원자(原子)

- 은유시인 -



                                                         너는 무엇으로 이루어졌는가

                                                         물로 이루어졌는가 불로 이루어졌는가
                                                         바람으로 이루어졌는가
                                                         명암으로 이루어졌는가

                                                         세상엔 수천억 물질들이 있으니
                                                         얼핏 보아 천양각색이라
                                                         각기 달라 보이는구나

                                                         너와 내가 다르고 그와 저가 다르니
                                                         인간이 돼지와 같을 수 없고
                                                         고양이와 비둘기가 같을 수 없다

                                                         물과 불이 같을 수 없고 바람과 명암이 같을 수 없듯
                                                         재떨이와 컴퓨터가 같을 수 없고
                                                         연필과 크레용이 같을 수 없다

                                                         너와 나는 뿌리가 같고 그와 저도 뿌리가 같다
                                                         인간과 돼지는 뿌리가 같고
                                                         고양이와 비둘기도 뿌리가 같다

                                                         물과 불은 뿌리가 같고 바람과 명암도 뿌리가 같다
                                                         재떨이와 컴퓨터도 뿌리가 같고
                                                         연필과 크레용도 뿌리가 같다

                                                         쪼개고 쪼개고 또 쪼개고……
                                                         쪼개고 
                                                         쪼개고 
                                                         또 쪼개고……
                                                         더 이상 쪼개질 수 없을 때까지……

                                                         마침내 우리의 뿌리가 나타날 것이다
                                                         원자라고 불리는 우리의 뿌리가…….



2002/02/06


**********************************


  詩作노트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태생부터 귀한 것과 천한 것으로 따로 구분되어 있을 리 없다. 그 모든 것들은 인간들이 정해 놓은 귀천과 하등 관계없이 그저 제 용도에 의해 생성되고 유지되어온 것일 터. 
  따라서 인간이라 하여 개나 돼지 같은 동물보다 더 나을 리 없는 것이고, 인간끼리의 차별 또한 있을 수 없다.
  그런데 일부 인간들은 지극히 오만하다.
  인간은 스스로를 만물의 영장이라 일컫기도 하지만, 같은 인간들끼리도 귀한 것들과 천한 것들로 나누려 한다.
  귀한 것들은 잇속을 챙기는 면에서는 아주 영악하다. 그러나 천한 것들은 제 콧구멍 속에 낀 마늘조차 누가 빼가도 모를 정도로 아주 미련하다.
  소수의 귀한 것들은 다수의 천한 것들 등골을 빼먹고 살고, 다수의 천한 것들은 소수의 귀한 것들 눈밖에 날까 두려워하며 간이며 쓸개며 모두 빼줘 가며 그들 비위를 맞추려 안간힘이다.

  오만한 자들이여!
  그대들이 지닌 그 막대한 부며 그 막강한 권력은 그대 자신만의 것이 아니다. 그대 능력으로 얻을 수 있는 최소한의 부와 권력 이외의 것은 교묘한 술책과 야비한 획책으로 타인들로부터 강제로 빼앗은 것일 뿐이다.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