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5
어제:
49
전체:
259,46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48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17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8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8_05.jpg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 은유시인 -





                                                                 그대 해맑은 눈 

                                                                 바라보기에

                                                                 내 속된 욕정

                                                                 어느새 자지러지고

                                                                 슬픔인가 

                                                                 비애인가

                                                                 한줄기 회오리로

                                                                 스쳐가는구나


                                                                 순수에도

                                                                 색이 있다고

                                                                 누가 말하였던가

                                                                 그대 영혼 닮은

                                                                 점점이 피어올라 소멸되는

                                                                 저 무지갯빛


                                                                 그냥 그대로

                                                                 그대 느끼듯이

                                                                 우린 

                                                                 아무 말이 없어라


                                                                 행복도

                                                                 사랑도

                                                                 가치를 상실하고

                                                                 그냥 있는 그대로

                                                                 순수는 아름다워라


                                                                 태초에

                                                                 말씀과 더불어 태어났듯이

                                                                 영영세세

                                                                 변하지 않는 진리

                                                                 오직

                                                                 범할 수 없는 빛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이 있느니

                                                                 그대

                                                                 순수이어라.




2002/01/05



*****************************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를 읽고……. 

- 고명수/문학평론가(2002/01/31) -  

 

  이 시는 아마추어시가 지닐 수 있는 여러 가지 결함을 모두 보여주고 있군요. [~였던가]라든지 [~이어라]와 같이 감정이 절제되지 않은 방만한 태도도 문제이려니와 세계에 대한 인식의 새로움도 없고, 무엇보다 언어의 긴장감이 없이 느슨하게 늘어져 있는데다 펼치고 잦아드는 리듬에 대한 인식 또한 없습니다. 

  시를 너무 안이하게 생각하고 접근하는 것이 아닌지 반성해 보아야 합니다. 좀 더 겸허한 마음으로 진지하게 시에 다가가기를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24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4
223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3
222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3
221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7
»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3
219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218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79
217 [詩] 몽(夢)-10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7
216 [詩] 몽(夢)-7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7
215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8
214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213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8
212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48
211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5
210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43
209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9
208 [詩] 시(詩)란 무엇인가 file 은유시인 2014.07.29 136
207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4
206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