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3
어제:
72
전체:
265,15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380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4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05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9:30

[詩] 팽이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enge-04.jpg







[詩]

 

팽이

 

- 은유시인 -

 

 

 

 

 

                                      팽이는 박달나무가 최고라 했지 단단하기로는 
                                      서슬 퍼런 낫으로도 좀처럼 깎이지 않아 몇 번인가 
                                      헛손질에 상처 자국만 남는 팽이 깎기에 온 종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둥근 가지 
                                      적당히 잘라내어 돌려가며 비스듬히 깎다 보면 고만고만한 
                                      시선들이 둘러앉아 하루해 짧은 줄 모르고 군침을 삼키지

 

                                      팽이는 균형이 잘 잡혀야 잘 돈다고 했지 빙글빙글 
                                      돌려가며 눈으로 가늠해 보고 어느 쪽으로 둘러보아도 
                                      쪼매만 어긋나도 안 된다 했지 윗면은 
                                      평편하고 둥글게 파 들어간 옆면은 저 옆집 순실이 엉덩이처럼 
                                      살집이 도톰하니 보기도 좋아 고만고만한 손가락들이 
                                      다퉈가며 어루만지려 하지

 

                                      팽이는 팽글팽글 멈춘 듯 돌아야 한다고 했지 밑 부리에 
                                      자전거 베어링에서 뽑아낸 작은 쇠구슬 박고 새색시인 양 
                                      알록달록 단장 끝내고 한 뼘 대나무 마디 잘라내어
                                      가늘고 길게 여러 가닥으로 가죽 허리띠 갈라 매듭진 채찍으로 
                                      쉴 새 없이 어르고 달래야 고만고만한 
                                      탄성이 어우러지지

 

                                      동네 아이들 식전부터 몰려들어 저마다 
                                      팽이를 돌려 대는데 팽팽 팽팽 팽글팽글 팽글팽글 
                                      잘만 돌아가지 임금이가 설 식모 살다 
                                      애 배 갖고 왜 돌아왔는지 깔깔이네 큰 아들네미 까목소에 
                                      왜 들어갔는지 팽이처럼 돌고 돌아봐야 알 수 있다고 
                                      오늘도 고만고만한 아이들이 지칠 줄 모르지.

 

 

 

 

 

- 2007년 ‘시인과 육필 봄/여름호 게재작 -

 

 

2004/05/30/19:4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2
» [詩] 팽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83
164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2
163 [詩] 몽(夢)-9 file 은유시인 2014.07.29 81
162 [詩] 원자(原子) file 은유시인 2014.07.28 80
161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79
160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79
159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15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8
157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8
156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77
155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77
154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76
153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6
152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4
151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74
150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73
149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1
148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1
147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70
146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6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