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8
어제:
77
전체:
254,34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67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up11.jpg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 은유시인 -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끝닿은 그곳 향해 
                                  부단히 가야할 것이니 
                                  그 길 구부러진 길일지라도 
                                  그 길 자갈과 가시덤불 험한 길일지라도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그 길 끝닿은 곳으로 가야할 것이니

 

                                  때론 우마차 얻어 타는 행운이 있을지라도 
                                  때론 자가용 얻어 타는 행운이 있을지라도
                                  때론 비행기 얻어 타는 행운이 있을지라도 
                                  걷다 넘어지고 무르팍 깨어져도 
                                  더위 먹고 피곤에 지쳐 거품 물고 쓰러질지라도 
                                  우리는 끝닿은 그곳 향해 
                                  쉼 없이 가야할 것이니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끝닿은 그곳 향해 걷다 쉬다 걷다가 
                                  때론 속옷까지 털어갈 산도적 만나고
                                  때론 제 콧구녕 마늘까지 빼줄 관음보살 만나고 
                                  때론 앞서거니 뒤서거니 길동무 만날 것이니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삶의 노상에서 쉼 없이 다가오는 
                                  갖가지 형태의 시련 맞을지니 
                                  그 시련 냉혹할수록 
                                  우리 삶의 질서 엉망으로 깨뜨려질수록 
                                  우린 다시 새로운 용기로 시련 딛고 
                                  삶의 끝으로 나아가는 것이니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그 길 끝닿은 곳 마주할 때 
                                  지나온 그 길 가파르고 험난한 만큼
                                  우리 가슴 환희에 떨 것이니 
                                  지나온 그 길 곧고 아름다운 만큼
                                  우리 미련 버리지 못할 것이니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지옥불 같은 폭염과 
                                  육신을 태울 듯 갈증 있기에 
                                  한줄기 바람의 서늘함을
                                  한 방울 물의 달콤함을 
                                  느낄 수 있으리니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죽음 같은 산고(産苦)와 
                                  절망의 나락(奈落) 있기에 
                                  생명의 태동(胎動)을 
                                  재기의 희락(喜樂)을 
                                  느낄 수 있으리니.

 

 

 

 

2002/11/18/07: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05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104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102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101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00 [詩] 포장마차 file 은유시인 2015.12.14 55
99 [詩] 오늘은 나라님 뽑는 날 file 은유시인 2015.12.14 22
»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file 은유시인 2015.12.14 41
97 [詩] 풀잎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96 [詩] 배추장수 file korean 2015.12.14 55
95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5
94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93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92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09
91 [詩] 섬진강(蟾津江) file 은유시인 2015.12.11 34
90 [詩] 시인의 방은 어둠에 잠기고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
89 [詩] 사랑새 file 은유시인 2015.12.11 33
88 [詩] 안녕 file 은유시인 2015.12.11 14
87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86 [詩] 침묵(沈默) file 은유시인 2015.12.11 1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