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3
어제:
72
전체:
259,64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61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2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9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3:21

[詩] 모스퀴토

조회 수 2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gi-02.jpg







[詩]

 

모스퀴토

 

- 은유시인 -

 

 

 

 

                                  덥다싶어 
                                  창문마다 활짝 열어놓고 
                                  바람 한 점 맞을 양이면 
                                  날렵한 불청객 먼저 자리 잡는다

 

                                  어스름 어둠이 오면 
                                  밤손님처럼 몰래 스며들어온 불청객 
                                  밤새껏 집요하게 달라붙어 
                                  사랑을 나누자며 괴롭힌다

 

                                  잽싸기론 
                                  날다람쥐 같아 
                                  헛손질 몇 번 끝에 흔적마저 놓치고는 
                                  그 기민함에 혀를 내두른다

 

                                  끈적거리는 여름밤 내내 
                                  유난히 귓가에서 앵앵거리는 담금질에 시달리고 
                                  집적댈 때마다 철썩철썩 내리쳐야하는 손바닥 장단도 
                                  동틀 무렵에야 비로소 멎는다

 

                                  설친 잠이 억울하여 
                                  힘겹게 잡은 통통한 검은 몸통 아싸 으깬다
                                  하얀 화장지 붉게 물들인 피는 
                                  분명 내 피는 아닐 것이다.

 

 

 

 


2002/08/23/01:03

 

 

 

 

 

 

Who's korean

profile

모두 모두 건필하시고 대박 터뜨리세요^^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8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
82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81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58
80 [詩] 숲이 숲을 말하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19
79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49
78 [詩] 친구(親舊)[1] file 은유시인 2015.12.17 34
77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29
76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6
75 [詩] 타임아일랜드 file 은유시인 2015.12.17 41
74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83
73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72 [詩] 자유인(自由人)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71 [詩] 이 고요한 밤에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70 [詩]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69 [詩] 나는 오늘도 전쟁터로 나간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68 [詩] 늦가을엔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67 [詩] 행복한 미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66 [詩] 숨바꼭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65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46
64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