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6
어제:
41
전체:
262,37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911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9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961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8 04:31

[詩] 화장하는 남자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8_09.jpg





[詩]


화장하는 남자


- 은유시인 -




                                                                  거울 앞에 한 남자가 서있다

                                                                  그는 중년의 턱 숨 가삐 넘고

                                                                  노년으로 치닫고 있다


                                                                  머리에 희끗해지는 하얀 머리

                                                                  홀로 서글퍼진다

                                                                  쫓는 자 되어 쫓기는 자 되어

                                                                  그렇게 살아온 반백 년


                                                                  청춘도 젊음도 낭만도 먼 기억 속 

                                                                  신기루같이 아련하기만 한데

                                                                  얼굴의 세월 유수 같기만 하다


                                                                  사랑도 슬픔도 절망도 저 아득한 

                                                                  산등성 너머 가물거리는데

                                                                  손등의 세월 생생하기만 하다


                                                                  거울 앞에 선 한 남자는

                                                                  오늘도 화장을 한다.




2002/01/0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25 [詩] 학대(虐待)하는 자여 file 은유시인 2015.12.18 38
24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23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97
22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3
21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20 [詩] 해피를 위한 진혼곡(鎭魂曲)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19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3
18 [詩] 행복한 미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17 [詩] 허수아비 file korean 2015.07.20 31
16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7
15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7
14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7
13 [詩] 화상카메라에 비친 자화상 file 은유시인 2015.12.15 63
» [詩] 화장하는 남자 file 은유시인 2014.07.28 41
11 [詩] 황비(凰飛) file 은유시인 2015.12.15 42
10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5
9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8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7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53
6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