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48
어제:
368
전체:
312,82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51221_05.jpg






[時調]


시조(時調)를 짓다

 

- 은유시인 -

 

 


 
                                                   온라인 워드문서 
                                                   한글 도큐 펼쳐놓고
                                                   옛 선조 시절가조(時節歌調) 
                                                   어설피 흉내 내어
                                                   초․중․종 3장(章)6구(句)45자(字) 
                                                   평시조를 짓는다

 

                                                   컴퓨터 키보드로 
                                                   한 자 한 자 찍어내 듯
                                                   옛 감흥 들춰내어 
                                                   자구(字句) 수 짜 맞추니
                                                   어즈버 억지 춘향이 
                                                   가소롭다 여겨지네

 

                                                   온라인 마감시간 
                                                   한 시간여 남겨놓고
                                                   초조한 심정으로 
                                                   시조 한 수 완성하니
                                                   오호라 시조 짓기가 
                                                   예사롭지 않구나

 

 

 

2009/09/20

 

 

 

기봉백광홍선생기념사업회 주최
 제5회 전국 시조· 가사문학 작품공모전 [은상]당선작
(2009년10월22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493
236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193
235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247
234 [時調]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22 185
233 [時調] 낙조(落照) file 은유시인 2015.12.22 179
232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4
231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8
230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248
229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172
228 [時調] 십일월애(十一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481
227 [時調] 시월애(十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4
226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487
» [時調] 시조(時調)를 짓다 file 은유시인 2015.12.21 127
224 [詩] 노병(老兵)은 죽지 않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125
223 [詩] 태양의 제전(祭典) file 은유시인 2015.12.19 124
222 [詩] 낙엽해방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148
221 [詩] 태양력에 표시된 바코드 file 은유시인 2015.12.19 118
220 [詩] 거리의 부랑자 file 은유시인 2015.12.19 129
219 [詩] 가난한 식탁 file 은유시인 2015.12.19 116
218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190
217 [詩] 반구대 암각화 file 은유시인 2015.12.19 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