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1
어제:
38
전체:
306,91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28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2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망



신이시여
당신은 나를 등졌소
소리쳤네

아니오
그대가 나를 등졌소
대답하네

당신이 신이오
물으니 아니라하여
누구냐 되물었네

나는 당신이오








할멈



누군가의 행복을 위해
제 목 꺾어낸 저 꽃도
아픔을 느낀단다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도
눈물 흘릴 줄 몰라서도 아닌
말 않는 것이란다

지고 나서야 깨닫는
가장 활짝 피었을 때의
아름다움과 소중함

그리고 후회

사랑이란 그런 거란다
그러니 얘야, 울지 마려무나

저 꽃도 언젠간 진단다

만개했다가 잎이 지고
썩어 문드러진 자리에
새로이 싹이 움트고

모든 꽃은 그런 거란다








비등점 융해점 빙점



너는 왜 끓지 않느냐
너는 왜 녹지 않느냐
너는 왜 얼지 않느냐

서로에게 던지는
그 질문의 근원은
무지의 두려움이요
미지의 공포이니

당신 그리고 나
우리 그네들 누군가의
불순물 압력 밀도 점도
농도 염도 촉매 용기

의문과 호기심으로
탐구하고 연구하고
발견과 이해로부터
모든 것은 시작되오

모르면 두렵기 마련이고
알면 알 수록 더 궁금하니
그 속에는 사랑과 평화
모든 시작이 있소








조개



썰물에 갑작스레 모습을 드러낸 너는
그 빛깔이 참으로 묘하고 아름다웠다

줄기 진 매끈한 표면 위에 덧칠한 듯
생기를 품은 순수함에 매료되어서는

모래 위에다 배를 깔고 턱을 괴고선
해가 저물도록 지긋하게 바라보았다

난 온갖 것이 더러운 육지의 것이라서
넌 육지에 더렵혀진 바다의 것이라서

이름은 무엇인지 어디서 어떻게 왔는지
어느 것 하나 네게 물어보지 못하였다

난 육지의 것이라, 넌 바다의 것이라,
밀물이 쓸려오면 그저 뒷걸음 치겠지








새장



1
수평선 너머 이름 모를 섬을 찾아서
새장을 떠날 적에 사람들이 말했네

그렇게 떠난 이들이 수없이 많단다
섬 찾은 이 없어 망망대해 떠돈단다
돈 없어 익사한 시체가 그득하단다
내 옆에 이 새도 그렇게 떠났다가
후회하고 부리를 돌려 돌아왔단다

날 쪼는 여럿 부리들 손가락질하며
나는 그래도 섬을 찾아 날아갈거요
밥 잘 주는 새 새장이나 찾으시오
이름 모를 섬 찾아 높이 날아가네


2
이름 모를 섬 찾아 떠난 그 새는
출생이 새장 속 두 월급쟁이였다

아이새 17년 해 넘겨 지낼 적에
아비새가 이름 모를 섬 찾아 떠나
제때 돌아오지 못해 정처를 잃고
다섯 해 굽어 떠돌아다니며 지냈다

아이새는 날개짓마저 미숙해서는
제 스스로 나는 법을 몰랐었지만
다섯 해 굽을 적에 날개가 자라서는
아비새의 울음소리에 깃털 퍼덕이며
새장에서 나와 아비새와 재회했다

아이새는 지난 17년의 모습보다
더 짙어진 5년 후 아비새의 환부에
울지 않고 날개를 펼쳐 자랑했다

철창 밖의 삶을 지내온 지 십몇 년
싸늘한 주검으로 일주일만에 발견된
아비새의 사인은 지독한 집안내력이었다


3
호상이 아니어라 호상이 아니어라
시끄럽게 재잘대는 부리들 속에서
아이새는 무덤 곁에 삼일을 지냈다

네 날개짓이 자랑스럽단다 말했다
얼마나 높건 날개질이 크던간에
날개질을 할 수 있다는 것 그 자체로
그러나 다시 새장 속 아이새가
멋지게 날기를 바라지만서도
제 처지가 그 날개짓이었던 탓에

바라지만서도 바랄 수가 없어
네 날개짓이 자랑스럽단다 말했다

아비새의 삶 끝에 남은 것만 보며
사람들 부리를 이리저리 놀릴 적에
아이새는 그들을 연민했다

섬을 찾은 자의 날개짓에도
섬을 찾지 못한 자의 날개짓에도
그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고서
점점 얇아지는 그들의 날갯죽지에
아이새는 날개를 펼쳐 올렸다


4
수평선 너머 이름 모를 섬을 찾아
새장을 떠나 날개 펼치고 날아가네

바다 위 표류하는 시체들 가운데
나를 발견하네 아비새를 발견하네
그들의 날개가 꺾이기 전 펼쳐낸
가장 빛난 순간의 깃털 있는 그곳에
내가 향할 이름 모를 섬이 있네

수평선 너머 이름 모를 섬을 찾아
오늘도 두 날개 펼쳐 날아가네





김규식 ( kimguesik199@gmail.com / 010-3088-7009 )

  • profile
    korean 2019.10.31 21:4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650 내 이름은 말리자 입니다 외 4편 1 희희성 2019.10.06 29
»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원망 외 4편 1 김규식 2019.10.04 42
164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발 외 4편 3 닐리리요 2019.10.01 52
1647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한평 외 4편 2 도로롤 2019.09.24 57
1646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3 남궁중심 2019.09.19 88
1645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pcy 2019.09.17 46
1644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CIJi 2019.09.17 45
1643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file 박프로 2019.09.16 42
1642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바위섬 2019.09.16 47
1641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제출작 1 리미트 2019.09.15 45
1640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5 한비만세 2019.09.12 69
1639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2 file 연꽃 2019.09.12 56
1638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이진아 2019.09.10 60
1637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곽자 2019.09.08 48
1636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로운 변화 외 4편) 7 심여공화사 2019.09.06 245
1635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두리 2019.09.01 59
1634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dennis_hong 2019.08.29 62
1633 31차공모(시부문) 1 농촌시인 2019.08.17 85
1632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하현월( 2019.08.16 83
1631 ▬▬▬▬▬ <창작콘테스트> 제30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1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8.11 94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