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2
어제:
117
전체:
307,51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5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7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05 18:50

회초리 외 4편

조회 수 253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회초리          

                       

  

 

한 바가지 퍼다 붉어진 종아리의 화를 삭인다.

연한 살갗에 번진 성난 가지의 흔적을 닦아냈다.

마루 끝에 걸쳐 앉아 꽃잎의 잔재를 짓밟았다.

가지가 지나간 자리에 피어나 지던 홍색 자국은 

양 볼 위에 내려앉고 걸친 옷가지의 자수가 되어 떠나갔다.

더 이상 가지는 꺾이지 않았고 여린 종아리를 쳐 내지 않아도 되었다. 

  

담장 한 쪽 귀퉁이에 기대어 잠연히 눈을 감을 수 있었다.




그늘


                                   

 

이 어린 것은 아직 낙서로 도배된 빽빽한 꿈을 꾸지 않았다. 

밤새 외운 불경이 훑고 지나간 꿈엔 사람이 없었다.

흩어진 글자를 모아 몰래 숨겨놓고는 금세 또 타일러 쫓아내버린다.

질겅이며 씹던 미련은 쉽사리 뱉어 버리지 못했다.

아이는 아직 길든 품이 돌아온다는 소식을 기다린다.

  

잠깐 든 잠

풀 내음 따라 찾아 온 작은 짐승을 위해 처마 끝자락을 내주고

고요한 기와집이 되었다.




구속된 시선의 야유

       

                           

 

 

하늘에 매달린 눈알은 땅을 향해 비아냥댄다. 


뒤집어지지 않는 검은자 속에 가두려했다. 


꼬아진 혀의 바짝 선 가시를 보았다.


결 따라 날리는 푸른 입술을 비틀었다.


목 아래 촘촘히 앉은 이끼는 뿌리박은 지 십 수 년. 


미동도 없이 잘려나간 주둥이로 눈을 돌린다.





딱지

  


  

까칠한 가죽때기 손에 걸어 쌓인 지층의 무게를 덜어낸다.

물고 놓아 주질 않는 딱지들의 이빨을 갈아버린다.

곪아 떨어져 나간 자리에 구덩이들은 홍어 새끼들을 품었다.

닦아 뭐하나, 다한 몸뚱이.


튀어 오르는 올챙이들 매끈한 껍질 한번 만져보자 손을 뻗는다.

톡하고 터져 물속으로 번져든다.

날 피해 녹아든 숨결이라도 한번 들이켜 본다.


딱지를 낳은 껍질에는 진물, 눈물만이 맺혀 있었다






잊혀진 서랍 속



 

세 번째 서랍은 쓸쓸했습니다. 괜찮아요. 녹슨 손잡이에 더렵혀질까 열지 못 한건 핑계가 아니니까요.

 

젊은 주인은 가난했어요. 첫 번째 서랍은 금줄을 두르고 뼈마디마다 박힌 다이아로 당신을 유혹했었죠. 낙서 한 번 끼적거리면 입지 못하는 옷, 신지 못하는 신발, 들지 못하는 가방이 줄줄이 엮여 죄여왔어요.

 

젊은 주인의 속살이 발갛게 벗겨졌어요. 사이로 두 번째 서랍의 매정한 시선이 스며들어요. 움찔움찔 손을 뻗을 때마다 따가웠대요. 주머니사정이 궁금했던 두 번째 서랍은 당신을 작고 아주 작게 만들어 주머니 속으로 쏙 숨게 했죠.

 

젊은 주인의 손은 세 번째 서랍까지 닿지 않았어요. 괜찮아요. 길어진 팔, 내려다 볼 수 있게 된 눈이 당신을 나에게로 데려다 줄 거예요. 














감사합니다.


임혜승


010-9480-1714


qawsed1335@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90 동반자 외 4편 자연인 2015.02.09 204
189 붉은 장미 외 4편 Chapter 2015.02.09 87
188 <월간문학 한국인 제3차 창작콘테스트> 거울 외 4편. 새벽방랑자 2015.02.09 96
187 눈 쌓인 날 외 4편 rladOwl 2015.02.09 137
186 시 공모전 응시 진눈깨비 2015.02.09 166
185 시 5편 진주 2015.02.09 179
184 발걸음이 그리는 내일 외 4편 ghdzbql 2015.02.08 187
183 고독 외 4편 천운 2015.02.07 105
182 [외사랑] - 시 부문 응모 모란 2015.02.06 180
» 회초리 외 4편 file 빅키 2015.02.05 253
180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79 실업 외 5편 file 부산글쟁이 2015.02.05 68
178 꽃사과 외 4편 file 구쇠 2015.02.05 100
177 벛꽃잎 외 4편 예리엘민주 2015.02.04 183
176 스탠드 외 4편 소미아 2015.02.03 164
175 커피 외 4 심현보29 2015.02.03 107
174 시 올립니다. 읽으시고 감상평을 좀 부탁드립니다. file 쏭쓰 2015.02.03 66
173 '이렇듯 삶은' 외 4편 송주 2015.02.03 201
172 시 5편 응모합니다! 1 file 최토 2015.02.02 378
171 신호등 공룡 2015.02.01 41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