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0
어제:
42
전체:
303,01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0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6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03 10:39

'이렇듯 삶은' 외 4편

조회 수 2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렇듯 삶은


잘못 설정된 알람 소리에 벌떡!

어제의 일기예보가 맞나 보다

똑 똑 똑 똑 빗방울 소리

에잇 뭐야

똑 깍 똑 깍 벽시계 소리를......

자연의 소리가 아니라 거추장스럽다

이렇듯 삶은 기대와 실망의 쳇바퀴

요 며칠 나를 위한 시간이 있었던가

곰곰이......

일 많어 바뻐 시간 없어 야근했어 힘들어

참 많이 내뱉었네

그래도 살만했으면서......

이렇듯 삶은 교만과 자기 합리화의 연속

가끔 멋진 옷 입혀주고

맛난 거 먹이고

운동도 좀 시키고

조금 애매해도 편들어주고

잘했어 칭찬해주고

뭔가에 가끔 미치게도 하고

이렇듯 삶은 나에게 잘했고

지금 잘하고 있고

또 잘할 거라고 믿게 만드는 것

이렇듯 삶은 나에게로

무조건 행복을 옮겨다 놓는 것


하늘이 안타까워하는 이유


불안한 내일 만족하지 못하는 오늘

후회 가득한 어제를 살아온 게 자명한 현실

종교에 귀의하지 않는 이상

난 늘 외로운 자아일 수밖에

 

수천 번 수만 번의 철학적 심상

멈추지 않는 고뇌의 연속에도

무한 개념의 수학적 사고로

결국 나의 논리도 정답 없이 귀결된다

 

하늘은 결국 이럴 수밖에 없는 나에

실망스런 표정은 결코 짓지 않는다

하늘은 단 하나 나의 게으름과

그런대로 편의에 안주하려는 간사함에

가슴 절절히 못내 안타까워할 뿐

 

별거 없는 것이다

우리 그냥 아무 말 없이 생색 없이

서로의 가슴 다독이며 고독한 존재에

그냥 냅다 퍼주며 살아가자

하늘에 무시 받지 않도록



밤 공기가 차갑지만은 않다


그 어느 날

차 밑에서 따스함을 느끼던 들 고양이

터미널에서 추위를 나야 했던 사색가

혼자만의 마음 방에 갇혀 우울했던 이

이제 밤 공기가 차갑지만은 않다

모두 박차고 나올 즈음이다

 

민수와 혜영이가 좋아하던 그 따스한 커피 향

서로의 얼어붙은 마음 다독이며 철학을 논하던 기억

단지 순간에 가슴을 담아 울고 웃었던 장면들만 골라

우리 어깨에 짊어진다

 

그 누군가

우릴 과거의 모습으로 규정짓기 전에

마르지 않는 어느 사찰의 샘물처럼

끊임없는 색 다름에 인내하고

끊임없는 색 다름으로 생성되어야 한다

 


겨울을 닮은 아이 


우두커니 서서 멍하니 밤 하늘을 바라본다

별을 이어 동물을 만들기도 하고

둥근 달빛에 너의 얼굴을 담아 보기도 한다

서정적 시야로 단지 너 있음에 감사해할 뿐

 

아프지 마라! 아프지 마라!

간절한 기도가 산란되어 어느 입자 한 놈은

어느덧 높디높은 하늘의 문을 두드리겠지!

 

기운 없어 하지 마라!

봄을 기다리는 수많은 대자연의 산모들

만물이 거쳐가는 그 삼재의 휴식시간이다

보이지 않는 나의 간절함으로 머지않아 꽃 피우리니

 

따뜻한 봄을 기다리는 겨울 아이처럼

사랑 초 꽃말로 겨울을 닮은 네게 다가간다

이제부턴

행복하여라! 행복하여라!



가슴보다 깊은 그리움 


발 닿는 곳마다의 우리 겸손한 흔적

그리고 추억

 

우린 그것을 행복 아니라 한다

때론 그 높은 이상향에

존재하는 나를 버리고

아들 딸의 눈으로 그 천진난만함에 의지한 채

 

창가의 따스한 햇살 하나

가슴 깊은 곳의 그리운 사람 하나면

그게 행복이다

 

현실 부정으로 저 깊은 곳의 사랑을 버리지 말자

짧은 인생 다른 대단한 것들에 생을 걸지 말자

가슴보다 깊은 그 목소리에 살자


박 영 진 (송주)
010-8917-80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7
190 동반자 외 4편 자연인 2015.02.09 204
189 붉은 장미 외 4편 Chapter 2015.02.09 87
188 <월간문학 한국인 제3차 창작콘테스트> 거울 외 4편. 새벽방랑자 2015.02.09 96
187 눈 쌓인 날 외 4편 rladOwl 2015.02.09 137
186 시 공모전 응시 진눈깨비 2015.02.09 166
185 시 5편 진주 2015.02.09 179
184 발걸음이 그리는 내일 외 4편 ghdzbql 2015.02.08 187
183 고독 외 4편 천운 2015.02.07 105
182 [외사랑] - 시 부문 응모 모란 2015.02.06 180
181 회초리 외 4편 file 빅키 2015.02.05 253
180 '흉터' 외 4편 엘오부히이 2015.02.05 176
179 실업 외 5편 file 부산글쟁이 2015.02.05 68
178 꽃사과 외 4편 file 구쇠 2015.02.05 100
177 벛꽃잎 외 4편 예리엘민주 2015.02.04 183
176 스탠드 외 4편 소미아 2015.02.03 164
175 커피 외 4 심현보29 2015.02.03 107
174 시 올립니다. 읽으시고 감상평을 좀 부탁드립니다. file 쏭쓰 2015.02.03 66
» '이렇듯 삶은' 외 4편 송주 2015.02.03 201
172 시 5편 응모합니다! 1 file 최토 2015.02.02 378
171 신호등 공룡 2015.02.01 41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