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2
어제:
34
전체:
286,41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7884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27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12.25 07:26

청량-손준혁

조회 수 72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청량-손준혁
푸른 녹음이 펼쳐진
겨울의 우포늪
고요한 적막이 흐르는 이곳

나는 혼자 망상에 젖어서 있다
어두움의 방황 속에서
기나긴 터널 속에서 이제는 
이제는 잊히고 싶다

끝없는 고독이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오늘도 내일도 나는나는 고민한다

맑고 깨끗한 푸르른 녹음처럼
내 마음도 맑고 깨끗이 순수해지고 싶다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2
594 여기 비둘기 식당 결바람78 2018.01.04 3
593 목련이 지는 날 결바람78 2018.01.03 4
592 한심한 빈 조개껍질의 울림 결바람78 2018.01.02 6
591 슬픈 능소화 1 결바람78 2018.01.02 10
590 내가 침묵하려는 이유 결바람78 2017.12.29 17
589 비를 맞으며 결바람78 2017.12.29 6
588 수직의 창이 나꿔챈 언어 결바람78 2017.12.28 4
587 마냥 갈등의 고갯마루 결바람78 2017.12.28 3
586 한낮의 고독에 대하여 결바람78 2017.12.27 2
585 외롭게 날지 못하는 새의 비애 결바람78 2017.12.27 1
584 숲은 다시 일어나 생명이 결바람78 2017.12.26 2
583 시린 하루 순자 2017.12.26 37
582 쓸쓸한 신촌의 겨울아침 결바람78 2017.12.26 1
581 비 개인 아침의 소묘 결바람78 2017.12.25 8
» 청량-손준혁 3 농촌시인 2017.12.25 72
579 아득한 정은 결바람78 2017.12.24 48
578 나의 커피향은 빗물을 타고 결바람78 2017.12.24 4
577 억새풀 결바람78 2017.12.23 3
576 새로 시작되는 사랑의 강줄기 처럼 결바람78 2017.12.23 3
575 이런 못을 박으며 결바람78 2017.12.22 5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