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51
어제:
370
전체:
321,54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7.27 02:20

입술만 마르다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J1CWwT.jpg

 

그 두려운 사랑

 

그랬다, 사월은

끝내 백지로 남아버린 편지

말한마디 못하고

입술만 마르다

꽃잎처럼 날아가 버린

편지 같은 것

 

입술이 마를 때마다

먼 사하라의 어둔 밤

몸부림치는 모래바람을

생각했다 그 한알의 모래가

눈으로 들어 와

자꾸만 눈물샘을 건드렸다

 

그리움에 흘린 눈물들이 응고된

키만 큰 초 한자루

그것은 내 쓸쓸함의 키

 

붉어진 눈시울로 바다에 서면

서녘하늘 가득 그리움이

핏물처럼 배이고 있었다

 

그랬다, 사월엔 한번쯤

기차를 타고 싶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90
1301 오랜 기다림 속에 결바람78 2018.07.31 3
1300 사랑법 결바람78 2018.07.31 1
1299 믿을수 없을 결바람78 2018.07.31 3
1298 등돌린 사랑조차 결바람78 2018.07.31 4
1297 마음 결바람78 2018.07.31 3
1296 만났던 날보다 더 사랑했고 결바람78 2018.07.30 4
1295 하지만 언젠가는 당신도 결바람78 2018.07.30 4
1294 별과 연결되어 결바람78 2018.07.30 5
1293 나무 뒤에 숨어 결바람78 2018.07.30 4
1292 스러지고 마는 결바람78 2018.07.30 4
1291 우리 사랑은 결바람78 2018.07.29 5
1290 내 몸은 어제보다 결바람78 2018.07.29 6
1289 간직하고 싶습니다. 결바람78 2018.07.29 5
1288 사는 일은 결바람78 2018.07.29 6
1287 당신은 들꽃처럼 결바람78 2018.07.28 5
1286 나는 의자에 결바람78 2018.07.28 4
1285 멀어질수록 결바람78 2018.07.27 4
1284 어떤 것은 결바람78 2018.07.27 4
» 입술만 마르다 결바람78 2018.07.27 3
1282 나는 좀 어리석어 결바람78 2018.07.27 4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