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51
어제:
364
전체:
313,49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11 03:02

그리움 관련 시

조회 수 450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서진 그리움


그리워하다 보면 그러다 보면

내 마음 다 들어내 보일 때도

내 마음 감추려 할 때도


그리워하다 보면 그러다 보면

잊혀진 기억들이 살아날 때도

지웠던 기억들이 살아날 때도


그리워하다 보면 그러다 보면

좋았던 기억들이 부서질 만큼

가슴 속에 묻어둔 그 시절들이 원망스러워질 만큼


너는 나에게 잊혀질 수 없는 단 하나의 부서진 그리움




그게 아니야

 

그게 아니야

내 마음은 내 뜻은 내 진심은 내 노력들은

그런 것들이 아니야


내 마음은 내 뜻은 내 진심은 내 노력들은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간절했는데

너 앞에선 남자가 되어 감출 수 밖에 없었어


그게 아니야

너 앞에 서있었던 그 남자는

진심도 숨겨야만 했던 그 남자는

진짜가 아니야 그런 것들이 아니야




그리움 잠시


비가 내린다, 비가 내렸다

눈이 온다, 눈이 왔다

슬픔이 찾아왔다, 기쁨이 찾아왔다

첫사랑이 찾아왔다, 첫사랑이 떠나갔다

겨울이 왔다, 봄이 온다


내 뜻과는 상관없이 시간은 흐르고

잘 들던 칼도 점점 무뎌져 간다


똑같던 것은 이제 더 이상 똑같지 않다




DiveJ

jyk6631@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210 4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 1 윤녜 2015.02.17 139
209 애꾸눈 화가 외 4편 Davy 2015.02.16 98
208 내눈엔 까막이 끼었다 외" file 영철사랑 2015.02.15 213
207 학림사보리밭 영우은지 2015.02.15 213
206 노을꽃 영우은지 2015.02.15 113
205 (희망의편지) 농촌시인 2015.02.15 84
204 창작콘테스트 공모 - 시 '이별'외 4편 2 햇살나무 2015.02.14 348
203 제4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 시 공모합니다. 시간이주는만족 2015.02.13 185
» 그리움 관련 시 DIVEJ 2015.02.11 450
201 ▬▬▬▬▬ <창작콘테스트> 제3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4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5.02.11 269
200 시 공모전 뀨뀨꿍 2015.02.10 245
199 절름발이 귀가 외 5편(총 6편) 무사 2015.02.10 158
198 달빛 외 5편 올립니다 사월 2015.02.10 233
197 제3차 월간문학 시부문 응모, 상현달 외 4편 2 LIVEFOREVER 2015.02.10 412
196 작은꽃 외 4편 문학생 2015.02.10 141
195 죽은사회 외 4편 초록색 2015.02.10 145
194 둥글게 산다는것은 외 4편 (사람을 사랑을, 짝사랑, 숨소리, 안녕) 마미 2015.02.10 258
193 거울 외 4편 신수빈 2015.02.10 104
192 향연 개굴굴이 2015.02.10 52
191 피리부는 밤 외 4편 올립니다. 복숭아 2015.02.10 149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