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82
어제:
364
전체:
313,5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20 21:52

<작태> 외 4편 공모

조회 수 1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독

 

 

 

                                     

 

 

외로움은 외일까

아님 내일까

 

어느것 이여도

막을 수가 없으련만

 

외로움은 왜일까?

결국 나 일까?

 

나는 기쁘오

기쁠 뿐입니다

 

 

 

 

 

 

 

 

 

 

 

 

 

 

 

 

 

 

 

떨림

 

                                               

 

 

이 떨림,

 

아지랑이 같이 울렁거려도

보이지 않는건 한가지요

 

명치속이 불에 가까운듯

찌르르찌르르 녹아들고

 

어째 손발까지 바람불듯 하니

깊은 심호흡은 풀무질 마냥

탈것은 타라는둥 불살라버려

 

속이 타면 왜이렇게 재가 많이도 남는지

이 속,시커멓다는게 거짓은 아니였네

 

언덕을 넘듯이 턱하니 막히고

바닥은 어딘지 떨어지듯 다리가 저리네

 

언덕을 넘듯이 턱하니 막히고

바닥은 어딘지 떨어지듯 다리가 저리네

 

재를 뭉치려는 마음의 움직임이

더 비참해지고

 

 

 

추락

 

 

 

 

 

 

 

 

 

 

 

 

 

 

 

 

작태

 


 

 

어른들의 바람으로 날려진

작은 아이의 종이 비행기는

다 접히지 못한 채였다.

 

 

 

 

 

 

 

 

 

 

 

 

 

 

 

 

 

 

 

 

 

 

 

 

변한다는게 그렇습니다

 



 

옹이진 삶의 구역은

낮게 고여 질척한 와류가 작게 돌고

 

길이 얼든 녹든 낙엽이 깔리든 말든

칸칸이 나누어진 길에 걸음수 마저 같다

 

아아, 푸르디 맑은 하늘이 구름 한 점 없음은

이제는 슬픔입니다

 

세월이 흐르는 발자취는 그대께서 지나가신

체취로만 어렴풋이 합니다

 

내가 고이여 앞뒤옆이 없어도

당신은 부르면 부르는데로

바람이 부르면 부르는대로

진정히 흐르지 않으십니까?

 

길가에 얼어죽은 비둘기와 처참히 짓밟힌 민들레만 봅니다

 

사고가 몽롱하여 둘의 차이를 모르겠습니다

 

내려주세요 무엇이든 저대신 내려주세요

 

요즈음의 눈물은 흘러 떨어지지않고

사람에게 고여 썩습니다 금붕어 한마리도 못사는 곳으로

 

아아,가려주세요 세상이 너무 밝아 슬픈것들이 보입니다

짓이겨진 고양이와 썩어가는 은행들이 보입니다

 

그것,아시나요

요즈음은 길을 걸을 줄 모릅니다

하늘과 구름과 가로수와 잡새들은 없고

작은 자신만 있습니다

 

길을 걸음을 은행냄새로 압니다

썩고 썩어야 그들은 알아 줍니다

아아, 구름이시여 노란 햇빛과 죽은 생명이시여








헌시

 

 


 

어머니와 함께 젊은것

하나만 믿고 살아온것

허나 그득하다는 것들


어머니와 함께 늙은것

오롯이 함께 가는것

오로지 함고 하는것


정말로 값진 후략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230 무엇이 진짜일까 1 시쓰나 2015.03.07 76
229 알수있다 시쓰나 2015.03.07 27
228 날지 못해도 시쓰나 2015.03.07 34
227 햇빛 머금은 달 시쓰나 2015.03.07 38
226 바람 시쓰나 2015.03.07 39
225 제4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소나기7 2015.03.07 117
224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최윤석 2015.03.04 96
223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박곰 2015.03.04 252
222 세월 file 지수은진짱 2015.02.27 56
221 <어머니> 외 4편 2 너울 2015.02.27 224
220 <60초>외 4편 최유리 2015.02.26 183
219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나찰 2015.02.25 98
218 언니의 사랑 외 5편 이빈 2015.02.24 128
217 시 공모전 작품제출 송이버섯 2015.02.24 134
216 4차 공모전 - 시 응모 - (은하수 외 4편) 서원주 2015.02.23 119
215 (4차 공모전 참여) 청춘, 슬픈 거세 외 다라암 2015.02.22 146
214 시창작콘티스트 노심과추억 영우은지 2015.02.21 255
213 사과 외 4편 by SH cshera 2015.02.21 112
» <작태> 외 4편 공모 늙은꽃 2015.02.20 125
211 짝사랑 외 4편 응모 1 희희 2015.02.18 111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