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0
어제:
403
전체:
314,87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3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7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耽美主義


꽃 모양으로 지은

 

건물에서

 

사랑이 무엇인지

 

남발되는 사랑의 냄새를 맡다가

 

흠뻑 취해

 

기절하고 싶었다

 

아름답지 않은 사람도

 

아름다운 것에 본능적으로 끌릴 수 있다

 

일방통행의 이별을 잊고 싶었고

 

하루 정돈 배를 든든히 채우고 싶었고

 

아랫집 신경 안 쓰고 춤을 추며

 

큰 목소리로

 

염불을 외우고 싶었다

 

마음을 다스릴 일이 필요했다

 

공공건축상을 받은

 

꽃 모양의 건축에서

 

사랑을 만지고

 

사랑의 이목구비에다 점수를 매기고 싶었다

 

아름답지 않다고 나를 버린

 

꽃 같은 그녀를 무너트리고 싶었다

 

 


처음부터 환멸의 꽃을 꺾으려던 건 아니었다

 

 

질투가 많은 사람이라서,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힘이 들었다 아무것도 읽지 않아도 누군가와의 삶을 비교하고 따지게 되었다 너무 깨끗한 벽이 재수가 없고 너무 희미한 조명이 불나방을 타 죽이는 게 재수가 없었다

 

하나뿐인 목숨을 다른 하나뿐인 목숨과 비교하게 되었다

 

어차피 지쳐 떨어져 죽을 불나방을 미리 포획하고 싶었다 아직은 생생한 날개를 찢어 미술품으로 만들고 싶었다 전시하고 싶었다 나 하나로도 이 넓은 공간을 다 채울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세상 속에서 더 나아지고 싶었다

 

 

 

 

 

일생

 



페스트로 온 나라가 위기에 빠져있을 때

 

산악인은 등반을 했다

 

작가는 글을 썼고

 

바다에 매료된 화가는 한평생 바다를 그렸다

 

애인들은 재잘거리다

 

밤만 되면 입을 맞추었고

 

아침이 되면 다 잊었다

 

매일 술에 취해있는 사람은

 

매일 술에 취하려 노력했다

 

쥐가 죽고

 

먹을 건 다 못 먹는 것이 되었다

 

세상은 환기가 되지 않는다

 

다 똑같은 숨을 쉬고

 

똑같은 하늘과 바다를 나눠쓰는

 

이들은

 

다 똑같은 물감에 흠뻑 적셔져

 

다시

 

밥을 짓고 술을 담그고

 

사랑을 나누고

 

이 질긴 질병을 이겨내려 애썼다






여럿


 

백만장자는 포도를 싫어했다

 

한 줄기를 여럿이서 나눠쓰는

 

대부분의 열매와

 

대부분의 꽃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아했다

 

한 줄기에 하나만 돋아나는 꽃은 마음에 들어했어도

 

꽃의 얼굴에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수십 겹의 머리칼은

 

마음에 들지 않아했다

 

여럿이서

 

하나를 나눠쓴다는 걸

 

이해하지 못했다

 

우리들의 삶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성격차이

 



채식주의자인 그녀와 8개월간만 사랑을 나눴다

당연히

헤어질 줄 모르고 시작했던 관계다

 

어깨도 주물러주고

집 앞까지 바래다주고

흘리는 눈물마다 깨끗이 닦아주었다

 

착한 척하지 않아 좋았다

굳이 육식을 해서

사람들이 포악한 건 아니랬다

 

사람의 성질과

타고난 본성이

육식과 채식과는 별개의 문제

 

개개인의 문제랬다

틈만 나면 우는 그녀를 8개월 내내 이해 못했고

틈만 나면 화내는 나를 그녀는 이해하지 않았다

  • profile
    korean 2018.06.30 16:35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4
1270 봄 꽃 1 사랑0822 2018.06.12 23
1269 ▬▬▬▬▬ <창작콘테스트> 제23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4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06.11 70
1268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대화 외 4편) new 1 mind_map2019 2018.06.10 46
1267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화양연화 외 네편 1 소리문 2018.06.10 29
1266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대화 외 4편) 1 유기오 2018.06.10 32
1265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바람에도 눈이 달린다면 외 4편 1 학생이c 2018.06.10 33
1264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엄마 외 4편 1 소살리토 2018.06.09 26
1263 제 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나의 뜻 외 4편) 1 하마 2018.06.09 7
1262 제 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향> 외 4편 1 결따라 2018.06.09 24
1261 퍼져버리는 외 4편 1 DKASYD 2018.06.09 16
1260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돌파 외 4편 1 TLIBAL 2018.06.08 15
1259 제 2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짜디짠 그리움 외 4편 1 보멍 2018.06.06 31
1258 쉽게 씌어진 시 외 4편 (수정) 1 안톤 2018.06.06 37
1257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우리의 계절은 같다> 등 6편 1 나주태 2018.06.06 18
1256 제 23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 소나기 외 4편 1 신통한다이어리 2018.06.06 36
1255 시 외할머니 사랑외 4편 1 흙사랑 2018.06.05 26
» 제23회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1 탐미주의 2018.06.03 27
1253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한강 1 루프 2018.06.02 26
1252 제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토> 외 4편 1 hwang123 2018.06.02 24
1251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 귤의 얼굴 외 4편 1 msg_517 2018.06.01 32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