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05
어제:
370
전체:
321,49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30 11:34

악어의 눈물 외 2편

조회 수 23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악어의 눈물


쿵쿵쾅쾅 꺄악 퉷 어둠은 목이 말라 늦은 새벽 이 내 영혼의 기운을 원하는구나

어릴적 꿈속에서는 항상 쫓기고있었으니 꿈은 언젠가 현실로 이루어진다 하지 않았던가


그들이 잊고있었던것은 난 한번도 그들에게 목덜미를 잡힌적은 없다는 사실


깊은악몽일수록 빨리 깰수 있는 자유의지를 신이 준다는 공평한 사실


어둠에게 줄것은 빛밖에 없으니 그들은 유리컵안에 있는 투명한 유리조각을 온몸으로 삼키는구나


그들은 오늘 새벽도 악어의 눈물을 흘리며 이내 영혼의 자유의지를 떨어지는 눈물에 놓아주려나








■이상한 나라의 싱크홀




달에서 떡방아 찧던 토끼가 아폴로 11호와 함께 쫓겨났나보다


달에서는 못살겠으니 땅으로 이주하려나 보다


어디선가 빨간눈을 부릅뜬 그녀가 오늘도 야금야금 떡방아를 찧고있다


어디선가 피리부는 소리가 들려온후에  토끼가 그들을 땅속으로 함께 데려가겠지








수호령


어제는 오른쪽귀가 간지러웠다..

하늘에 한점 부끄럼 없이 그냥 아무것도 안했으니 욕먹을짓은 안했지

오늘은 왼쪽귀가 가렵다

오늘은 밀린 숙제가 많나보다

절이라도 가야하나
















  • profile
    korean 2014.07.30 13:53
    반갑습니다^^
    좋은 작품 응모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건필하시고 좋은 결실 맺으시길 기원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4
30 빈자리 -시2편/ 하자 2014.09.06 185
29 오늘따라, 그냥 그런 날. 중딩필 2014.09.06 142
28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27 강 같은 사랑 외 5편 rosy 2014.09.05 71
26 시공모- 봄바람이 부는 날에는 외 4편 꼬마시인 2014.09.03 392
25 꽃 외 2편 유림 2014.09.02 54
24 (시공모-코스모스외2편=전부3편) kimbaro 2014.08.27 120
23 씽씽이의 시. 씽씽 2014.08.26 61
22 시 공모 자전거 소나타 외 7편 허유 2014.08.26 358
21 시 - 안겨있다 (1편) predio 2014.08.24 102
20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19 시 3편 공모 유청 2014.08.20 104
18 시 3편 공모 쭈니 2014.08.14 111
17 AM 4:00 시1편 1 file 김준형 2014.08.12 96
16 풋사랑 외 4개 1 호맨 2014.08.12 81
15 십대에게 행복이란 1 높디높은대관령 2014.08.11 66
14 마음의 집 외 2편 1 거북이 2014.08.04 84
13 재회 외 1편 1 둘리 2014.08.03 134
12 인연 1 그때그사람 2014.08.02 68
» 악어의 눈물 외 2편 1 진흙과뱀 2014.07.30 233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