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9
어제:
368
전체:
312,58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8.20 14:15

시 3편 공모

조회 수 1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름: 김선희

연락처: 010-5148-7962

 

----------------------------------------------------------

기다림이란 그런 것이다

 

눈물을 도둑맞았다

눈가 주변에 남아있던

한 방울의 액체까지 사라져버리자

메마른 사막처럼

황량해진 체로 쭈글어 들었다

 

지나간 세월을 등지고 선다해서

시간을 멈출 수 없듯

떠나간 이를 그리워 한들

그 길 찾아 만날 수 있을까

 

눈물마저 도둑 맞아 초점 잃은 눈 속에서

기적의 오아시스를 경험할 수 있을까

 

시간의 덧 없음 조차 창공에 던지기 머뭇거리자

주변을 맴돌던 새 한 마리

이내 마음 달래주려

날개 짓으로 어깨를 토닥거려주니

이제 정말 보내야 하나보다

마음을 갉아먹는 좀벌레들 틈에서

과감히 벗어나야지

 

-------------------------------

 

동백꽃

 

이별의 아픔이 얼마나 크기에

이리도 붉게 피어났을까

 

그 혹독한 겨울

꿀의 달콤함 속에서

평생을 함께할 것 같았던

동박새 마저 떠나버리자

사방에 펼쳐진 붉은 주단들

너도 나도 애달파라

 

겨울에게는 이별의 정표

 

반복된 운명 속에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며

닳아 없어진 너의 마음을

동박새는 알까

 

 

----------------------------------------

 

파란지붕 속 원두이야기

 

모퉁이 끝에서 시작된

향기의 다리를 따라 들어가니

코 끝에 섬세한 후각을 자극시키며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그곳

 

파란지붕 속 풍경

 

각기 다른 모양의 원두들이 뒹굴며

자신에게 곧 닥쳐올 운명을 직감하듯

겸허한 자세로 분쇄기 안에서

형체가 없어지는 고통의 순간을 경험하자

그토록 기다렸던 새로운 삶

 

긴장감을 단숨에 무너뜨리는

매혹적인 향기로 승화시키는 것

 

파란지붕 속 사람들은

마치 주문에 걸린 듯 그 향기 안에 취해

자신에 감당해야 삶의 무게를

잠시나마 내려놓는 행복감을 경험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30 빈자리 -시2편/ 하자 2014.09.06 185
29 오늘따라, 그냥 그런 날. 중딩필 2014.09.06 142
28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27 강 같은 사랑 외 5편 rosy 2014.09.05 71
26 시공모- 봄바람이 부는 날에는 외 4편 꼬마시인 2014.09.03 392
25 꽃 외 2편 유림 2014.09.02 54
24 (시공모-코스모스외2편=전부3편) kimbaro 2014.08.27 120
23 씽씽이의 시. 씽씽 2014.08.26 61
22 시 공모 자전거 소나타 외 7편 허유 2014.08.26 358
21 시 - 안겨있다 (1편) predio 2014.08.24 102
20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 시 3편 공모 유청 2014.08.20 104
18 시 3편 공모 쭈니 2014.08.14 111
17 AM 4:00 시1편 1 file 김준형 2014.08.12 96
16 풋사랑 외 4개 1 호맨 2014.08.12 81
15 십대에게 행복이란 1 높디높은대관령 2014.08.11 66
14 마음의 집 외 2편 1 거북이 2014.08.04 84
13 재회 외 1편 1 둘리 2014.08.03 134
12 인연 1 그때그사람 2014.08.02 68
11 악어의 눈물 외 2편 1 진흙과뱀 2014.07.30 233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