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92
어제:
549
전체:
324,58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9.05 00:36

강 같은 사랑 외 5편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 같은 사랑


사랑이 강과 같아

고요히 침묵합니다

돌이 날아 들어와도

삼키며 침묵하는

사랑의 강입니다.







알면 원망할 수 없다


진정 아는가

안다면 원망할 수 없는 것이

삶이다





외로움은 어디에서 오는가


들음의 부재






위로받기 원한다


위로받기 원한다

누구나가 그렇다

나는 얼마나 다른 사람에게

위로해줬나







슬픔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는다

그게 슬픔이다


무언가를 덧붙여

아름답게 포장을 하며

글을 쓰는 사람은

아직

슬픔을 모르는 사람이다


언젠가 이 시가

슬픈 사람에게

슬픔으로서

위로가 되길 바란다.







무제


다 타버리고 남는 것은

진심뿐이다













이름: 최민정

생년월일: 1991/1.28


E메일: purple112288@hanmail.net

연락처: 010-4518-018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5
30 빈자리 -시2편/ 하자 2014.09.06 185
29 오늘따라, 그냥 그런 날. 중딩필 2014.09.06 142
28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 강 같은 사랑 외 5편 rosy 2014.09.05 71
26 시공모- 봄바람이 부는 날에는 외 4편 꼬마시인 2014.09.03 393
25 꽃 외 2편 유림 2014.09.02 54
24 (시공모-코스모스외2편=전부3편) kimbaro 2014.08.27 120
23 씽씽이의 시. 씽씽 2014.08.26 61
22 시 공모 자전거 소나타 외 7편 허유 2014.08.26 358
21 시 - 안겨있다 (1편) predio 2014.08.24 102
20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19 시 3편 공모 유청 2014.08.20 104
18 시 3편 공모 쭈니 2014.08.14 111
17 AM 4:00 시1편 1 file 김준형 2014.08.12 96
16 풋사랑 외 4개 1 호맨 2014.08.12 81
15 십대에게 행복이란 1 높디높은대관령 2014.08.11 66
14 마음의 집 외 2편 1 거북이 2014.08.04 84
13 재회 외 1편 1 둘리 2014.08.03 134
12 인연 1 그때그사람 2014.08.02 68
11 악어의 눈물 외 2편 1 진흙과뱀 2014.07.30 233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