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
어제:
23
전체:
297,24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944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86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7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8.17 19:03

하염 없는 길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BZ9hin.jpg

 

가을 벤치에 앉아

 

가시 돋친 길, 파도 치는 길,

하염 없는 길,

배 한 척 없는 망망한 바닷길.

그대는 예감했는가!

 

이별을 말한 적 없어도

걷다 걷다 보니

갈래 길을 걷고 있다는 것을 알아 질 때가 있다

 

분명, 한 길로 시작해서 고지를 향하여 걸었을 뿐인데

눈을 들어 바라보니

그대는 북극점, 나는 남극점에 있다

그대는 예감했는가!

 

엉겅퀴로 심장을 할퀴어도

붉지 못하는 선혈

눈물 속에 하얀 핏자국만 번진다.

 

가을 나뭇잎은

가을 색으로 물들고 있는데

길을 따라 모두는 걷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45
1397 소망 탑에 올라서니 결바람78 2018.08.20 7
1396 말없이 따르던 슬픈 그림자 결바람78 2018.08.20 4
1395 먼지 말끔히 씻긴 결바람78 2018.08.20 2
1394 다시 찾은 하늘 결바람78 2018.08.19 0
1393 때에 맞춰 내리는 비는 결바람78 2018.08.19 2
1392 가을 편지 결바람78 2018.08.19 1
1391 사연마다 박힌 설움 결바람78 2018.08.19 1
1390 나도 스스로 결바람78 2018.08.19 1
1389 사랑하여서 전부를 결바람78 2018.08.18 1
1388 포장되지 않은 보석 상자 결바람78 2018.08.18 13
1387 철새의 아득함이 보이고 결바람78 2018.08.18 7
1386 낙타의 발자국을 밟으며 결바람78 2018.08.17 4
» 하염 없는 길 결바람78 2018.08.17 0
1384 햇살에 곱게 피어난 결바람78 2018.08.17 8
1383 동네 머슴아들은 결바람78 2018.08.17 5
1382 여기가 어디던가 결바람78 2018.08.17 2
1381 오늘도 강물은 흐르건만 결바람78 2018.08.17 1
1380 어둠이 웅성거리는 결바람78 2018.08.16 2
1379 고향 떠난 자식들 결바람78 2018.08.16 1
1378 지나온 생애 결바람78 2018.08.16 1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