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92
어제:
364
전체:
313,63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6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말랭이

 

늦은 시골 저녁상에 올라온

갓 무친 무말랭이 한 접시가

할매 손가락을 묘하게 닮았다

 

세월의 짠내를 풍기는

거친 햇볕으로 절여져

녹슨 상흔으로 굽이친다

 

어서 많이 묵으라 내 새끼

시큼한 삶을 하루 종일 말린

목소리 한 조각 집는다

 

말라서 꼬부라진 무말랭이에

오독 오독 잇자국 남기며

시나브로 퍼지는 시간을 삼킨다


안부

    

무너지는 처마 밑에서

못 전한 안부를 속삭이면

그대는 고요히 걸음을 옮긴다


안녕이라는 포근한 울림은

외로운 빗방울 거리를 채우고

그렇게 다시 안녕 희미해지다

 

가장 낮은 화단에 흩어졌던

검은 파편들을 품어 쓰다듬을 때

비로소 봄꽃이 배시시 얼굴을 든다

 

눈을 살포시 감을 때마다

맑은 향기가 코끝에 영글고

봄비의 위로가 나에게 안긴다


화장(火葬)

 

제주 오름 비탈서

할매 하얀 치맛자락

나풀거릴 때 보았다

 

나름 촘촘히 엮어 펼쳐도

결코 걸려 멈추지 않는

땅 위의 성긴 인연을

 

바람과 손을 맞잡고

햇살과 유영하는 그대여

당신은 드디어 자유롭나

 

먼저 떠난 자의 보따리는

아직 미련 남은 자들의

어깨 위로 나눠지어지고

 

다음 이별 때 재회를 기약하며

제 갈 길 가는 그림자들은

오늘도 조금씩 길어진다


가을비

 

어머니 품에

잠든 아가의 꿈에

싱그러운 이슬이

맺힐 만큼

 

아직은 인연이란 말이

조금 어색한 연인이

작은 우산 하나를

나눠 쓸 만큼

 

푸르렀던 나뭇잎이

재회의 기쁨으로

대지와 가볍게

입맞춤할 만큼

 

우리는 걸어간다

네가 지나가는 순간마다

그렇게 서로의 품에서

다가올 겨울을 나리


여기 시인이 잠들다

 

너를 노래하다 장미에 찔린

가난한 시인의 묘지에는

검푸른 이끼가 끼지 않는다

 

어떤 심장도 관통할 수 있는

날카로운 화살촉을 겨눠도

너를 쓰러트리지 못하지만

 

영혼에 드리워진 햇살만이

매끄러운 너의 맨살을 비추어

아주 잠시 반짝일 뿐이다

 

묘지의 밤하늘은 고독하다

오늘도 별밭을 거닐다 넘어지는

달은 기울어지며 스스로를 채운다


강경모

010-3667-4176

kmkang34@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330 5차) 시대를 역행한다 외 4편 은갱이 2015.06.09 150
329 제5회 창착콘테스트 시 공모(벨레돌아 외 4편) mhb612 2015.06.09 69
328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부분 백광현 5편 주랭복스 2015.06.08 125
327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여섯편 - 김평배 1 서옥 2015.06.07 508
»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무말랭이> 외 4편 netsurfer34 2015.06.07 165
325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식혜> 외 4편 뚜뚜루뚭 2015.06.07 107
324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시간의 강물> 외 4편 아이어른 2015.06.07 126
323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비 내리는 날에는 우산을 내려놓아라> 외 5편 이동우 2015.06.06 297
322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별빛> 외 5개 file 이태준 2015.06.06 131
321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옷장 속에 곱게곱게 구겨 넣은 나의 꽃> 외 4편 크리스쿄옹 2015.06.05 245
32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현존> 외 4편 summerbreeze 2015.06.05 123
319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동방박사> 외 4편 ㅗvㅇㅓv 2015.06.04 172
318 제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제목 '지배와 사랑' 그외 4편 이자인 2015.06.01 424
317 제 5회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돌>외 4편 시나브로 2015.05.31 112
316 살인 코마 2015.05.29 40
315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야생화> 외 4편 Paralysis 2015.05.29 126
314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줄어든 그림자> 외 4편 사복사복 2015.05.28 271
313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설레는 마음 외 4편 civil 2015.05.27 142
312 제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시계) 외 4편 달빛그림자 2015.05.27 107
311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 파문 >외 4편 정오 2015.05.24 170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