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85
어제:
529
전체:
326,22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7.14 17:42

먼 훗날 당신의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당신을 사랑합니다

 

지금 나의 작은 가슴은

사랑의 행복으로

한순간 터질 것만 같습니다

 

백설의 눈부신 웨딩드레스에 싸여

한 걸음 한 걸음

공작새의 우아한 자태로 춤추듯

 

나를 향해 다가오는

너무도 아리따운 당신의 모습은

고스란히 순수의 천사입니다

 

그러나 나는

당신의 현재의 아름다움만을

사랑하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당신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아울러 사랑합니다

 

어쩌면 아직은 내가 모르는

당신의 과거의 아픔과 약점까지도

나는 소중히 사랑할 것입니다

 

세월이 흘러

먼 훗날 당신의 육체가 시들고

얼굴에 주름살이 생겨도

나는 당신을 지금처럼 사랑할 것입니다

 

햇살 찬란한 기쁨의 날이나

달빛 어스름한 고통의 날에도

나는 당신을 변함없이 사랑할 것입니다

 

목숨 다하는 그 날까지

너와 나 다정히 하나 되어

손에 손을 잡고 함께 걸어갈

나의 연인이여, 나의 신부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90
1221 십년이 흐르고 결바람78 2018.07.16 3
1220 무엇이 사랑이었던것일까 결바람78 2018.07.16 3
1219 나의 미련함으로 결바람78 2018.07.16 3
1218 님께서 부르시어 결바람78 2018.07.16 4
1217 잃어버린 사랑을 찾습니다 결바람78 2018.07.16 5
1216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결바람78 2018.07.16 3
1215 그대가 있어 행복하다 결바람78 2018.07.16 3
1214 나의 가슴속에서 결바람78 2018.07.16 3
1213 그것은 결바람78 2018.07.15 6
1212 그대가 있습니다 결바람78 2018.07.15 3
1211 영원한 사랑 결바람78 2018.07.15 6
1210 보고파도 볼 수 없다는 결바람78 2018.07.15 3
1209 누군가 미처 가져가지 결바람78 2018.07.15 3
1208 오늘이 그런 날이었어 결바람78 2018.07.15 6
1207 그때는 미처 몰랐어 결바람78 2018.07.14 3
1206 그대~ 슬픔까지 사랑하소서 결바람78 2018.07.14 3
» 먼 훗날 당신의 결바람78 2018.07.14 3
1204 먼 훗날에도 결바람78 2018.07.14 3
1203 굳이 슬픈 기억이나 결바람78 2018.07.14 4
1202 사랑하게 하소서 결바람78 2018.07.14 7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