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22
어제:
549
전체:
324,6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2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람, 달린다>

 

달리지 않으면 그 이름 붙여주지 않기에

바람, 달린다

 

아직 어둠이 내려앉은 새벽녘

얼어붙은 창문을 흔들어 아침을 깨우고

사람 북적이는 출근길 거닐며 짓궂게 장난친다

 

햇볕이 늘어지는 점심시간

바람도 낮잠이 오는 듯

살랑살랑 걸을걸이를 늦춘다

 

해 저문 퇴근길

집 향하는 발걸음들 등 떠밀고 나면

그제야 산언저리 내려앉아 잠시 쉬었다 간다

 

달리지 않으면 그 이름 붙여주지 않기에

내일도 바람, 또다시 달린다




<빈껍데기다>

 

태어날 때부터 빈껍데기였다

 

모진 풍파에 휩쓸려 이리 부딪히고 저리 부딪히고

거센 강물에 휩쓸려 천지를 떠도는 동안

나는 내가 하나의 값진 광석인 줄 알았더랬다

 

비로소 큰 바다에 다다랐을 때,

나의 단단함이 깨어졌을 때,

그때 비로소 빈껍데기임을 알았더랬다

 

수만 리 달려온 길을 거슬러 갈 수도

부딪혀 빛 잃은 껍데기를 자랑할 수도 없기에

넓은 바다를 떠돌며 가루가 되어야지

큰 대양의 양분이 되어야지




<날치>

 

칠흑 같은 어둠이 싫다

콧속을 메우는 이 비릿함도 싫다

바다가 싫은 물고기는 어디로 가야 하나

 

폴짝폴짝

해수면 너머로 고개 내보지만

찰나의 자유는 오히려 숨통을 조여온다




<별빛>

 

내 삶의 가장 빛나는 모든 시간은

그 빛이 모두 바랜 후에야 알게 되더라

 

작열하는 태양 아래선 제 모습을 감춘 별빛이

어둠 속에서 환한 빛 내듯

삶에 어둠이 드리워지고 나서야

, 그것이 찬란한 빛이었구나 하고 깨닫게 되더라

 


 

<밤바다의 온도>

 

어느 무더운 밤이었나

돈이 없던 우리가 향한 곳은 광안리였다

마땅히 할 것도 없이 그저 걷기만 했었다

 

무슨 얘기를 하든 어디로 향하든

그것은 아무 상관없었다

그저 맞닿은 손이 이야기를 이어가게 할 뿐이었다

 

평생 더울 것만 같았던 여름의 밤바다는 머지않아 가을이 되었고

바뀐 것이라곤 고작 바람의 온도와 빈손뿐이었다




작성자 : 이지은

이메일 : ollodvbel@naver.com

  • profile
    korean 2019.02.28 19:55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5
1470 스쿠버다이빙 1 월봉 2019.02.05 12
1469 무엇 1 월봉 2019.02.05 8
1468 수레바퀴 1 월봉 2019.02.05 12
1467 민들레 1 월봉 2019.02.05 12
1466 우주유영 1 월봉 2019.02.05 11
1465 회향 1 월봉 2019.02.05 43
1464 곁에 두고 떠납니다 1 월봉 2019.02.05 14
1463 두 꽃 1 월봉 2019.02.05 16
1462 데인 혀 1 월봉 2019.02.05 7
1461 그들만의 축배사 1 자리 2019.02.03 20
1460 행복이 깃들 수 없는자리 1 자리 2019.02.03 19
1459 제 27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머리 위에 고인 바다> 외 4편 1 류이비 2019.02.03 29
1458 [시 공모] 떼 안 낀 거울 1 ram 2019.02.02 22
1457 [시 공모] 내일은 없다 1 ram 2019.02.02 22
1456 [시 공모] 오늘의 하늘 1 file ram 2019.02.02 21
1455 할아버지는 1 정순민 2019.02.01 29
1454 너는 나비가 되어라 1 정순민 2019.02.01 19
» 시 공모 - 바람, 달린다 외 4편 1 jeje 2019.02.01 32
1452 할매똥 1 자리 2019.02.01 18
1451 상실 1 자리 2019.02.01 10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94 Next
/ 94